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민중신학에 교회론이 없다고?

김경호 목사, 안병무 추모 강연회서 '지성소 사건'과 '민중 교회론' 강연

유연석   기사승인 2009.10.27  09:10:27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 10월 18일 오후 4시 서울 중구 명동 향린교회(목사 조헌정)에서 '심원 안병무 선생 제13주기 추모 예배 및 기념 강연회'가 열렸다. 150여 명의 사람들이 모여 안병무를 추모했고, 들꽃향린교회 김경호 목사가 '지성소 사건과 갈릴리 예수 공동체'라는 제목으로 강연했다. ⓒ뉴스앤조이 유연석  
 
"이제까지의 교회론은 '예수를 그리스도로 고백'하는 토대 위에 세워졌다. 그러나 안병무는 예수를 새롭게 본다. 예수를 '인격'으로 보지 않고 '사건'으로 본다. 민중신학은 기존 신학과는 기초가 다르다."

김경호 목사(들꽃향린교회)가 '민중신학에 교회론이 없다는 비판'에 대해 "민중신학은 기존 신학과는 기본 전제부터가 다르다"고 말했다. 10월 18일 오후 4시 서울 중구 명동 향린교회(목사 조헌정)에서 열린 '심원 안병무 선생 제13주기 추모 예배 및 기념 강연회'에서 김 목사는 '지성소 사건과 갈릴리 예수의 공동체'라는 제목으로 강연했다. 그는 안병무 신학의 독특한 사건 개념인 '지성소 사건'과 안병무의 신학을 전제로 한 교회(공동체)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성소는 하나님과 만나는 자리, 인간이 결단하는 자리

   
 
  ▲ "지금은 새로운 교회의 출현 없이는 기독교가 존재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 시점에서 안병무가 우리에게 던져 주는 새로운 신학은 오늘의 교회가 새롭게 설 수 있는 그루터기이며 우리의 희망이다." 강연을 맡은 들꽃향린교회 김경호 목사 ⓒ뉴스앤조이 유연석  
 

김 목사는 기존 신학이 성서에서 하나님이나 예수가 가진 위격·존재·속성 등을 보려 했다면, 민중신학은 하나님께서 일으키신 해방 사건, 예수께서 일으키신 구원 사건 등 생동하는 기쁜 소식(복음)을 보려는 것이라고 했다.

일부 학자들은 민중신학에 대해 '종교적 거룩함이 없다'고도 말하지만, 김 목사는 "안병무의 글에는 종교적 체험을 중시하는 '지성소'라는 표현이 자주 발견된다"며 반론을 펼쳤다.

지성소란, 인간이 하나님과 만나고 종교적인 결단을 하는 자리를 말한다. 예를 들어, 모세가 불타는 가시덤불 앞에서 하나님을 만났다. 그 자리에서 모세는 앞으로 전개될 이스라엘 해방의 역사에 자신의 몸을 던지는 결단을 했다. 이것이 모세의 지성소다. 이처럼 지성소란 공간적인 장소를 넘어 영과 진리가 현존하는 곳과 때, 그리고 인간이 전 존재를 걸고 참여하는 사건을 말한다.

그래서 안병무는 사람들이 사회운동을 하다가 변색하는 이유를 '지성소 경험'이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했다.

"이른바 사회참여, 정의, 인권을 내세우는 그리스도인과 교회에 문제가 있다. 그들은 사회 현상과 사회과학적인 관찰로만 알고 배우려 한다. 우리는 모세의 이야기에서 배워야 한다. 내 발에서 신을 벗어야 하는 엄숙한 장소, 때, 어느 경우에도 양보할 수 없고, 침범할 수도 없는 지고의 자리. 이런 절대의 경지를 경험해야 상대적인 것에 빠지지 않는다." (안병무, '제가 무엇인데 감히' - 수도교회 30주년 기념 예배, 1984)

교회란 '예수와 민중이 만나는 현장'

민중신학의 교회론 역시 '사건', '현장'이라는 시각에서 시작한다. 안병무는 교회를 '제도'나 '조직'으로 보지 않았다. 예수와 민중이 만나는 '현장', 예수와 민중 사이에서 일어난 '사건'이라고 보았다. 그래서 김 목사는 "교회란 예수를 주로 고백하는 사람들의 모임이기보다는 예수 사건이 일어나는 곳이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교회가 지금 일어나는 예수 사건의 증언자가 되기 위해서는 고난의 현장에 있어야 한다며, 그 예로 매주 목요일 가장 고난받는 현장에서 예배를 드리는 '촛불을 켜는 그리스도인들(촛불교회)'을 언급했다. 촛불교회의 창립 선언문에는 "초대교회의 출발점 역시 '예수와 민중이 만나는 현장'이라고 하였습니다. 교회가 이 현장성을 회복하지 못하고 단지 조직된 교회로 자신들의 안락한 예배 공간 안에만 머물러 있다면 이들은 하나님 없는 예배와 우상의 교회를 섬기는 것입니다. 우리는 고통받는 민중 가운데 계시는 하나님을 만나러 들판으로 현장으로 나아갈 것입니다"라고 쓰여 있다.

'민중을 위한 교회'보다는 민중의 삶으로 들어가는 '민중의 교회'가 되어야 하고, 선교는 교회가 가진 돈을 나누어 주는 '자선적 선교', '시혜적 선교'보다는 법과 제도 등을 바꾸는 '해방적 선교'가 필요하다고 했다. 신학은 오늘 일어나는 사건을 해석하고 의미를 부여하여 생명력을 불어넣는 역할을 해야 하고, 신앙고백은 사건 속에 자기를 밀어 넣는 것으로 개인이 예수 사건에 참여하겠다고 결단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 목사는 "내가 설명한 교회론이 현실의 교회와는 거리가 멀어 다소 급진적이라고 볼 수도 있다. 그러나 결코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 향린교회, 강남향린교회, 들꽃향린교회로 이어지는 나의 목회 경험과 '예수살기', '촛불교회' 등의 기독교 사회운동 경험 등으로 실현하고 있는 이야기다"라며 어떤 명제를 토대로 세운 이론적인 구상이 아님을 강조했다.

그는 강의를 마치며 청중에게 말했다.

"지금은 새로운 교회의 출현 없이는 기독교가 존재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 시점에서 안병무가 우리에게 던져 주는 새로운 신학은 오늘의 교회가 새롭게 설 수 있는 그루터기이며 우리의 희망이다."

   
 
  ▲ 심원안병무기념사업회(위원장 황성규)는 제1회 심원 기념 저술 지원 사업으로 한신대학교 이영미 교수(구약학)를 선정하고 저술비와 출판 지원비를 수여했다. 사진은 이영미 교수(왼쪽)가 황성규 이사장(오른쪽)에게 상을 받는 모습. ⓒ뉴스앤조이 유연석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