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김정명 목사 60세에 조기 은퇴

9월 27일 원로목사 추대 예배

백정훈   기사승인 2009.09.29  16:02:09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 60세 조기 은퇴하겠다는 약속을 지킨 여수 은현교회 김정명 목사. ⓒ뉴스앤조이 유연석  
 
60세 조기 은퇴를 선언했던 김정명 목사(여수 은현교회)가 약속대로 담임목사직에서 물러나 원로목사가 됐다. 9월 27일 11시 30분 전남 여수 은현교회에서 원로목사 추대 예배가 열렸다. 교인들은 예배 시간 내내 훌쩍이며 눈물을 글썽거렸다. 부목사로 부임해 원로목사가 될 때까지 30여 년 동안 함께 신앙생활을 하면서 쌓인 정을 정리하기가 쉽지 않아 보였다.

김 목사는 '은혜 그리고 감사'라는 제목의 고별 설교에서 "내가 담임목사 일을 그만두는 가장 큰 이유는 목회를 시작할 때의 열정이 식었기 때문이다. 교인 숫자가 늘고, 목회 경력이 길어질수록 교인들 한 사람 한 사람의 아픔이 더 이상 내 아픔처럼 느껴지지 않게 되었다. 처음 사랑, 처음 마음을 회복하려고 몸부림쳤다. 그러나 내 뜻대로 되지 않았다. 교인들을 속이고 나 자신을 속이면서 목회를 계속 할 수는 없었다"고 했다. 또 "내 뜻을 마치 주의 뜻인 것처럼 일을 했고, 교인들에게도 그렇게 가르쳤다. 돌이켜보니 내가 주의 종이 아니라 내 뜻의 종이었다"고 고백했다.

김 목사는 이전보다 더욱 성경 묵상에 전념하겠다고 했다. 그래서 내 뜻이 아니라 하나님의 참 뜻이 무엇인지 배워나가겠다고 했다. 그리고 매매춘업에 종사했다가 나온 여성들과 함께 주일마다 예배를 드리고, 무의탁 노인들 봉사 활동을 할 계획이다. 이사장으로 있는 하나누리를 통해 북한 돕기, 몽골 돕기 등 선교 사역도 더욱 열심히 할 생각이다.

설교 후에는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총회장 조용목 목사) 교단 대표로 서기 윤기석 목사가 참석해 김 목사에게 원로목사 추대패를 전달하고 축사했다. 조용목 목사는 영상으로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여수시민단체연합은 금배지를 선물했고, 은현교회를 다녔던 조호진 씨는 헌시를 낭독했다.

김정명 목사는 60세가 되면 담임목사직에서 물러나겠다고 2007년에 선언하고 후임 목사를 물색했다. 은현교회 공동의회는 2008년 12월에 최규식 목사를 후임 목사로 결정했다.

   
 
  ▲ 은현교회 교인들은 예배 내내 훌쩍이며 눈물을 글썽거렸다. ⓒ뉴스앤조이 유연석  

   
 
  ▲ 눈물을 닦는 은현교회 성가대원. ⓒ뉴스앤조이 유연석  
 
   
 
  ▲ 원로목사 추대패 전달 후 김정명 목사와 교인이 포옹했다. ⓒ뉴스앤조이 유연석  
 
   
 
  ▲ 기하성 대표로 서기 윤기석 목사가 원로목사 추대패를 전달했다. ⓒ뉴스앤조이 유연석  
 
   
 
  ▲ 예배를 마친 후 교회 입구에서 고무신을 신은 김정명 목사가 참석자들에게 인사를 했다. ⓒ뉴스앤조이 유연석  
 
   
 
  ▲ 김정명 목사가 30여 년간 목회한 전남 여수 은현교회 전경. ⓒ뉴스앤조이 유연석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