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한기총 해산' 국민 청원 25만 돌파…교회언론회 "이단 세력, 안티 기독교가 청원한 게 분명"

"특정 종교 죽이려는 세력 발본색원해야"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20.01.07  16:44:07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한기총 해산과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구속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이 진행 중이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를 해산하고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를 구속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에 25만 명(1월 7일 오후 4시 기준)이 동의했다. 마감일은 25일이다. 정부의 응답 기준 20만 명을 넘기면서, 청와대가 청원과 관련해 입장을 전할 것으로 보인다.

신청인은 한기총이 종교와 정치는 분리된다는 헌법 내용을 어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광훈 목사가 목회자로서 해서는 안 될 언행을 하고 있고, 신성모독 망언도 했다고 언급했다. 한기총을 존재해서는 안 되는 반국가·반사회·반종교 단체로 규정했다.

국민 청원에 당사자 한기총이 아닌 한국교회언론회(교회언론회·유만석 대표)가 발끈했다. 교회언론회는 1월 6일 '이제는 별일까지 다 하십니다'라는 제목으로 논평을 냈다. 해산 청원은 사회를 더욱 혼란하게 만드는 것이며 청와대가 권한을 행사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번 청원 목적이 전광훈 목사 비판 여론을 형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최근 전국 곳곳에서 전광훈 목사와 한기총을 비방하는 전단이 배포되고 있다며, 국민 청원도 이와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교회언론회는 "'한기총 해체 관련' 청원은 이단 세력이거나 안티 기독교 단체가 한 것이 분명하다. 기독교를 죽이기 위하여 이렇게 교묘하게 청와대 국민 청원까지 이용하는 세력이야말로 국민의 지탄을 받는 게 마땅하다"고 했다. 또 "청와대가 특정 종교 죽이기 청원을 하는 세력을 발본색원하고, 국민을 혼란케 하는 행위를 근절해야 한다"고 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