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예장통합 서울노회 "어떤 형태로든 목회지 대물림 안 하겠다"

"총회 명성교회 수습안 막지 못한 점 한국교회와 사회에 사과"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9.11.19  09:10:10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김태영 총회장) 서울노회(권위영 노회장)가 '목회지 대물림'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번 104회 총회에서 명성교회 수습안을 막지 못해 한국교회와 사회에 사과한다고도 밝혔다.

서울노회 명성대책특별위원회(양의섭 위원장)와 노회원 일동은 11월 2일 입장문에서 명성교회를 계속 주시할 것이며 이번 일을 통해 자성하겠다고 다짐했다. 서울노회는 △노회의 모든 교회는 어떠한 형태로든 목회지 대물림을 하지 않는다 △앞으로 젊은 세대, 여성 등 다양한 계층을 총대로 파송한다 △교회와 노회의 재정 사용의 투명성을 힘써 지킨다 △목회자 윤리 강령을 만들어 시행한다 등 7가지 내용을 발표했다.

명성대책특별위원장 양의섭 목사는 11월 18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번 가을 정기회에서 입장문을 내기로 결의했다. 분명한 것은 명성교회에 책임이 있고, 이를 묵과한 총회 역시 잘못이 있다는 점이다. 또, 남의 잘못만 탓하지 말자는 의미에서 '세습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이라고 말했다.

예장통합 소속 6개 노회는 104회 총회 직후 열린 정기회에서 총회 수습안을 무효로 해 달라고 헌의한 바 있다. 양의섭 목사는 "계속 싸움을 붙이면 교단이 힘들어질 수도 있다는 의견도 있어서 이번에 우리 노회는 헌의하지 않았다. 다만 여지는 남아있다. 명성이나 서울동남노회가 계속 시끄러워지면 내년 봄 정기회에서 관련 입장이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