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좌우 갈린 교계, 문재인 대통령 만나 상반된 요구

교회협 이홍정 총무 "차별금지법은 인권 높이는 일"…한교총 김성복 대표회장 "동성애 문제 우려 많아"

최승현 기자   기사승인 2019.10.22  12:13:11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문재인 대통령이 10월 21일 7대 종단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종교계가 사회 통합에 나서 달라고 요청했다. 개신교계에서는 교회협 이홍정 총무와 한교총 김성복 대표회장이 참석했다. 사진 출처 청와대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월 21일 7대 종단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열었다. 문 대통령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교회협) 이홍정 총무와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김성복 공동대표회장을 비롯해 김희중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원행 조계종 총무원장,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영근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을 불러 종교계의 국민 통합 역할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검찰 개혁이라든지 공수처 설치라든지, 개혁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공감하던 사안도 정치적 공방이 이뤄지면서 갈등이 일어나는 상황이다. 총선이 다가오기 때문에 갈등이 증폭될 가능성이 있다. 국민 통합과 화합을 위해 대통령부터, 또 우리 정치 모두가 노력을 기울여야겠지만 종교 지도자들께서 더 큰 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진 간담회에서 이홍정 총무는, 최근 한국기독교총연합회(전광훈 대표회장)를 위시한 보수 교계의 극우적 행동에 대해 대통령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홍정 총무는 22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구체적으로 한기총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국론 분열장의 한 축에 극우 개신교가 반신앙적·반민주적 언사와 방식으로 자리 잡고 있어 죄송하다는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남북문제와 민생·노동문제도 건의했다고 말했다. 이 총무는 "북·미 관계 정상화의 허들을 넘기 위해서도 종교·시민사회와 평화의 대오를 형성하고 남북의 자주적 공조를 이루어야 한다. 한미 동맹이 평화 동맹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 촛불 시민의 열매인 현 정부가 민생 개혁과 노동 개혁에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했다.

또 동성애 문제에 대해 "차별금지법은 한국 사회의 기본 인권 지수를 높이는 일로, 종교가 관용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동성애자 그리스도인들이 교회 안에 머물 수 있도록 목회 지침서를 준비하고 있다"는 말도 전달했다고 이야기했다.

반면, 김성복 대표회장은 동성애 및 동성 결혼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는 22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교계는 소수자 인권, 성소수자, 동성애, 동성혼, 학생 인권조례에 대한 우려가 크다. 한교총에서 107만 명의 서명을 받은 상태라고 대통령에게 우려를 전달했다"고 했다.

김 대표회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동성 결혼은 사회적 합의도 있어야 하고, 한국에서는 아직 이뤄지기 요원하다. 교계가 너무 예민한 것 같다. 타 기독교 국가도 동성 결혼을 한 선례가 있지 않나.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해명했다"고 전했다.

김성복 대표회장은 문 대통령에게 진보·보수를 아울러 달라고 주문했다고 전했다. 그는 "특히 야당 대표들을 불러 소통하고, 기자회견도 해서 국민들과 자주 소통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북 관계 문제도 있지만, 외교나 경제문제에서 사회가 갈등 없이 통합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프레시안>에 따르면,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사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동성 결혼 관련 답변은 '동성혼에 대해서는 국민적 합의가 우선돼야 한다. 다만 성소수자의 인권 문제에서는 사회적으로 박해받거나 차별받아서는 안 될 것'이라는 정도"라고 말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