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통합26] 고만호 "동성애자 약자로 보는 건 동성애 옹호"

"목사 고시 불합격 신학생들, '동성애 인권 신학' 견지"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9.09.26  15:03:40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고만호 목사는 동성애자를 사회적 약자로 보면 안 된다고 했다. 사회적 약자라고 생각하는 건 동성애 옹호에 해당된다고 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두 사람에게 소명의 기회도, 선처를 받을 수 있는 기회도 충분히 주었다. 그러나 본인들이 응답하지 않았다. (중략) 이제라도 잘못을 시인하고 동성애 인권 운동을 하지 않겠다고 서명하면 협조하겠다고 했으나 응답하지 않았다."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교단에 반동성애 광풍을 몰고 온 동성애대책위원장 고만호 목사(여수은파교회)가 총회 마지막 날 마이크를 처음으로 잡았다. 동성애와 관련한 논의를 하는 상황이 아니었는데, 고 목사는 갑자기 목사 고시에서 불합격 처리된 두 신학생을 언급하기 시작했다.

고만호 목사는 두 신학생에게 소명의 기회를 줬지만, 오히려 그들이 응답하지 않았다고 했다. 동성애자들을 구원받아야 할 죄인으로 보지 않고 사회적 약자로 보고 있다며, 동성애자들 편을 들었다고 했다. 여전히 '동성애 인권 신학'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면서 문제가 크다고 말했다.

고 목사는 "당사자들은 이제라도 잘못을 시인하고, 동성애 인권 운동을 하지 않겠다고 공식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 동성애자를 약자로 보는 건 동성애 옹호이다"고 했다.

고 목사는 자신이 가져온 유인물을 총대들에게 배포했다. 정부의 성평등 정책과 동성애자 차별금지법 제정은 사회와 나라의 근간을 흔드는 문제라며 침묵하거나 용인해서는 안 된다는 유인물 내용을 읽었다.(끝)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