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통합8] 김태영 총회장 "명성교회 세습 문제, 총대 결정 따라야"

취임 기자회견 "종지부 찍고 새 출발 바라…동성애는 토론의 장 필요"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9.09.24  12:03:05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예장통합 김태영 총회장은 명성교회 세습 문제를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결정은 총대들 몫이라고 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 김태영 총회장이 명성교회 부자 세습 문제는 총대들이 결정할 것이며 어떤 결과가 나오든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회장은 9월 24일 취임 기자회견에서 "총대 1500명이 어떤 결정을 하든 따라야 한다. 좌를 선택하든 우를 선택하든 종지부를 찍고 새로운 출발을 하기를 바란다. 이 일로 교단이 매몰되거나 분열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태영 총회장은 "지난 1년간 노선을 불문하고 만났다. 명성교회가 가장 이슈가 될 거라고 들었다. (교단은) 목회지를 대물림할 수 없다는 것을 헌법에 명시했다. 총대들 뜻이다"고 말했다. 세습 찬반 진영이 결과를 인정하지 않고, 재판으로 시비를 걸면서 문제가 반복되고 있다고 했다. 교세가 감소하는 시대에 정작 해야 할 일을 못 하고, 명성교회 세습 문제에 매몰돼 있다고 말했다.

세습금지법에 대한 개인 의견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김 총회장은 "공인으로서 이야기할 수 없다. 총회장 말이 가이드라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어떤 의견을 표명해도) 타격이 있어서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만약 명성교회 세습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어떻게 풀어 나갈 것이냐는 질문에는 "총대들도 많이 피곤해하고 있다. 상당한 의견이 나올 것 같다. 어떻게든 끝을 내야 한다"고 답했다.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생들 목사 안수 취소와 관련한 질문도 나왔다. 장신대 학보사 <신학춘추> 기자는 "동성애대책위원회가 불법 수집한 의견이 인정돼 안수 유보에까지 이르렀다. 학교와 학생들이 많이 위축됐다. 총회장 차원에서 이 부분에 대한 의견을 명확히 해 달라"고 질문했다.

김태영 총회장은 "장신대 교수들 호소문도 읽어 봤고, 염려하는 이야기도 듣고 있다. 우리 교단은 헌법 시행 규정을 만들었을 만큼 목회자가 동성애를 옹호하면 안 된다는 의지가 명확하다. (다만) 신학대 안에서 공론의 장을 만들어 줘야 하지 않겠나. 총회와 신학대가 공동으로 학술 대회를 해서 동성애가 신학적으로 어떤 문제가 있는지 (논의할) 토론의 장은 좀 더 필요하지 않겠는가"라고 답했다.(계속)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