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주요 교단 총회 단골 헌의안 된 '반동성애'

예장통합 13건, 합동 6건, 고신 "동성애 확산 방지 위해 법제화 및 전수조사"

이은혜 기자   기사승인 2019.09.16  17:12:02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올해 9월 열리는 주요 교단 총회에서도 반동성애 정책이 쏟아질 예정이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합동·고신·합신 총회에는 동성애를 반대하는 헌의안들이 올라왔다. 동성애자와 동성애 지지자를 처벌하고, '퀴어신학'을 이단으로 규정하고, 동성애 및 동성혼 옹호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전수조사하는 등 내용도 다양하다.

동성애 관련 헌의안이 가장 많은 곳은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이다. 현재 총회장 직속 기구인 동성애대책위원회를 상임위원회로 설치하고, 동성애대책연구소를 신설해 달라는 헌의안이 상정됐다. 총회 산하 모든 노회에 동성애대책위원회를 조직해 달라는 요구도 있다. 

예장합동(이승희 총회장)도 비슷하다. 동성애자, 동성애 지지자, 퀴어 축제 참가자를 중징계할 수 있게 하고, 퀴어신학을 이단으로 결의해 달라고 했다. 동성애 문제와 관련해 사회에 목소리를 확실히 내고, 총회 산하 신학교에서 성소수자를 찬동하는 학생은 입학을 불허하고, 재학생은 퇴학 조치를 해 달라는 헌의도 있었다.

주요 장로교단들은 교계 반동성애 진영의 주장을 무비판적으로 수용해 왔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예장고신(김상복 총회장)에는 '효율적인 동성애 확산 방지와 규제를 위한 법제화와 전수조사 청원'이 헌의안이 올라왔다. 예장고신은 2018년 68회 총회에서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NAP)이 동성애를 옹호하고 조장하는 '성평등' 단어를 담고 있다며, 이를 반대한다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번에 헌의안을 올린 전북노회는 교단이 '동성애 반대' 입장을 표명하긴 했지만, 더 강력한 규제와 예방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동성애, 차별금지법, 성평등법 개정 관련 옹호자 척결 위한 법제화 △동성애자와 지지자의 신학대학원 입학 제한 △신학대학원생, 교수, 목회자 대상 동성애 및 동성혼 옹호 여부 전수조사를 제안했다.

반동성애 진영 입장을 적극 수용해 온 예장합신(홍동필 총회장)에는 동성애와 관련한 헌의안은 따로 올라오지 않았다. 다만 예장합신은 이번 총회에서 <뉴스앤조이>가 교단이 이단으로 지정한 퀴어신학과 동성애를 옹호해 왔다는 이유를 들어 <뉴스앤조이>에 대한 신학 조사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다.

예장합신은 반동성애 진영과 같은 길을 걷고 있다. 예장합신은 7월 1일, 국가인권위원회(최영애 위원장)가 동성애 옹호를 강요하면서 종교의자유를 박탈하고 있다며 규탄 집회를 개최한 바 있다. 반동성애 활동가들을 초청해 '합신 기독교 동성애 대책 아카데미'를 열기도 했다. 임보라 목사(섬돌향린교회)를 가장 먼저 이단으로 규정한 곳도 예장합신이다.

해외 여러 교단은 짧게는 수년, 길게는 수십 년에 걸쳐 동성애 문제를 논의하고 대응책을 마련한다. 반면 한국의 주요 교단은 관련 논의 없이 반동성애 정책을 쏟아 내는 실정이다. 그나마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김충섭 총회장)는 지난해 총회에서 성소수자와 관련한 성서적, 목회적 현안 이해와 정리를 위해 '성소수자연구위원회'(위원회·최영 위원장)를 설치하고, 1년간 연구를 진행했다. 위원회는 1년간 연구한 결과를 이번 104회 총회에서 보고할 계획이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