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명성교회 측 "총회 재판국 판결 따르겠다"

"김삼환 목사 금식 기도 중…명성은 한국교회 마지막 보루, 흔들면 안 돼"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9.08.05  17:43:17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명성교회 관계자는 총회 재판국 판결에 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명성교회 세습 재심 선고가 2시간 앞으로 다가왔다. 8월 5일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총회 회관에는 명성교회 세습 찬반 지지자들이 몰려들고 있다. 현장에서 명성교회를 대표해 나온 김 아무개 장로를 만날 수 있었다. 김 장로는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총회 재판국 판결을 따르겠다"고 말했다.

김 장로는 "명성교회 공식 입장은 '엎드려 기도하면서 아버지 뜻을 구한다'는 것이다. (김삼환) 원로목사님도 금식하며 기도하고 계신다.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승복하고 싸움을 멈춰야 한다. 이제는 하나님나라를 확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습이 불가하다는 판결이 나오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김 장로는 "우리는 기도하는 방법밖에 없다. 때리면 맞고 밀면 넘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며 구체적인 답변은 피했다.

명성교회를 더는 흔들면 안 된다고도 했다. 김 장로는 "명성교회가 여기서 흔들리면 한국교회가 흔들린다. 명성교회를 한국교회의 마지막 보루로 생각해야 한다"고 했다.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투표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강흥구 재판국장은 기자와 만나 "내가 추진했던 만장일치는 현재로서는 어려울 것 같다. 투표로 결정을 내릴 것 같다"고 말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