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영상] 이단 연구 힘 쏟던 노신학자, '동성애'를 말하다

<동성애는 죄인가> 펴낸 대전신대 허호익 은퇴교수 인터뷰

장명성 기자   기사승인 2019.07.04  11:13:37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동성애 반대하는 사람들은 동성애 때문에 교회가 몰락할 거라는데, 교회 떠난 젊은 사람들에게 물어봐요. 동성애 때문에 교회 떠났어요? 동성애와 상관없어요."

[뉴스앤조이-장명성 기자] 반동성애 일변도 한국교회 풍토에 의문을 제기하는 노신학자가 있다. <동성애는 죄인가>(동연)를 펴낸 허호익 교수(대전신대 은퇴)다. 그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림형석 총회장)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 전문위원을 지내고, 이단 관련 서적을 발간하는 등 이단 연구에 힘을 쏟아 왔다. 주요 교단이 퀴어신학과 임보라 목사(섬돌향린교회)를 '이단' 혹은 '이단성이 있다'고 규정하는 모습을 보며, 동성애 논쟁도 '정면 돌파'하기로 했다.

허호익 교수는 인터뷰 내내 동성애가 교회와 국가를 파멸로 몰고 갈 것이라는 개신교 반동성애 진영의 주장이 사실인지 검증해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동성애를 외부의 적으로 삼기보다, 상식이 통하지 않는 교회 모습을 반성하는 일이 우선이라고 했다. "동성애 때문에 교회 안 망한다"는 그의 이야기를 영상으로 만나 보자.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