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한기총 "주사파 정부, 좌파 언론 '종교 탄압' 말라"

"한기총 해산 운동, 종교의자유 침해 행위"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9.07.03  09:11:01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반정부 투쟁 중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전광훈 대표회장)가 '종교 탄압'을 중단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주사파 정부가 좌파 언론을 총동원해 한기총을 공격하고 있다며, 이는 헌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한기총은 7월 2일 성명에서 "한기총은 정관 전문 및 목적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주사파 정부가 공산당이나 사용하는 선동·선전·책략을 하고, 공산당 기관지와 같은 좌파 언론을 총동원해 신앙 양심에 따르는 활동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다"고 했다. 

전광훈 목사를 내란 선동·음모 혐의로 고발하고, 한기총 해체 운동을 벌이는 (사)평화나무(김용민 이사장)를 비난하기도 했다. 한기총은 "좌파 계열의 언론인·정치인이 주축이 되어 만든 위장 기독교 단체 사단법인 평화나무를 동원해 기독교를 대표하는 한기총을 해산하려 하고 있다. 종교의자유를 침해하는 행위로 규정한다"고 했다. 

천막 농성에 재돌입한 한기총은 물러서지 않겠다고 했다. 한기총은 "대정부, 대사회에 올곧은 목소리를 내겠다. 주사파 정부가 자유 대한민국의 헌법을 포기하고, 공산주의·사회주의 국가를 만들려고 한다. 순교를 각오하고 강력 저지하겠다"고 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