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예장통합 서울동남노회수습전권위 임시노회 소집

7월 25일, 임원회 선출 예정…김수원 노회장 "소집 금지 가처분 신청"

박요셉 기자   기사승인 2019.06.28  11:05:44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 서울동남노회수습전권위원회(수습전권위·채영남 위원장)가 서울동남노회 임시노회를 소집했다. 7월 25일 10시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임시노회를 개최해 노회를 이끌 임원회를 새로 뽑겠다고 밝혔다.

수습전권위 채영남 위원장은 6월 27일 기자를 만나 "김수원 목사를 노회장으로 인정하는 방향으로 노회를 수습하고 싶었다. 그런데 신임원회가 수습전권위를 부정하고 협조에 응해 주지 않았다. 총회 전에 수습안을 마련해야 해서 임시노회를 소집했다"고 말했다.

임시노회 개회 자체가 명성교회에 유리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채 위원장은 "신임원회나 명성교회에 속하지 않은 중립 인사로 임원회를 구성하려 한다. 이들이 노회 갈등과 교회 문제를 해결할 거라 생각한다. 어느 쪽 편을 드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수습전권위는 6월 27일 9차 회의에서 서울동남노회 임시노회를 소집하기로 결정했다. 뉴스앤조이 장명성

임시노회 소집과 관련해 양측 입장은 엇갈렸다. 명성교회 측은 수습전권위가 어떤 결정을 내리든 수용하겠다고 했다. 명성교회 한 관계자는 "서울동남노회 갈등이 장기화하고 있다. 한국교회가 더 이상 이런 일로 수치를 당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이제는 하나가 될 때다"고 말했다.

서울동남노회 신임원회는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수원 노회장은 6월 27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정당한 절차를 거쳐 신임원회가 구성되어 활동하고 있는데, 수습전권위가 이를 방해하고 있다. 그동안 여러 차례 총회 임원회와 수습전권위에 법적 근거를 알려 달라고 질의했지만 침묵으로 일관했다. 현재 법원에 임시노회 소집 금지 및 직무 방해 금지 가처분을 신청한 상태다"고 말했다.

김수원 노회장은 "한국교회가 명성교회 불법 세습 사태에 주목하고 있다. 적당히 타협하는 방식으로는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법과 원칙에 따라 풀지 못하면, 한국교회는 사회에 또다시 큰 오점을 남길 것이다"고 말했다.

예장통합 서울동남노회는 2017년 11월 명성교회(김하나 목사)가 세습을 강행한 뒤로 둘로 쪼개져 내홍을 겪고 있다. 총회 임원회는 올해 3월, 서울동남노회를 사고노회로 규정한 바 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