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박용진 의원, 사학 비리 내역 공개…미션스쿨도 40여 곳

"감사 내역, 비위 액수 기재 안 한 대학도 상당수"

최승현 기자   기사승인 2019.06.18  20:09:56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2624억 원 규모의 역대 사학 비리 내역을 6월 18일 공개했다. 박 의원은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전체 293개 대학(4년제 167개, 전문대 126개)의 교육부 및 감사원 감사를 종합한 결과, 재단 횡령과 회계 부정 등 총 1367건이 적발됐다고 밝혔다. 이는 각 대학 개교 시점부터 현재까지 적발된 내역을 취합한 수치다.

<뉴스앤조이>가 이날 박 의원이 공개한 자료를 살펴본 결과 4년제 기독교 사학 중 46곳이 교육부 감사 118건, 감사원 감사 7건, 기타 감사 39건 등 총 164건의 감사를 받았다.

기독교 사학은 12개 대학이 회계상 비리를 저질렀거나, 관리를 적정하지 않게 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형사 고발로 이어진 건수는 5건, 실형을 선고받은 사례는 3건이었다.

특히 2014년 20억 원대 정부 지원금을 횡령한 혐의로 총장이 구속 기소된 호서대학교는 총액 540억 원대 '회계 부적정' 지적을 받았다. 나머지 11개 대학이 지적받은 액수는 총합 50억 원대였다.

박용진 의원실은 이 수치가 빙산의 일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상당수 대학이 감사 건수와 비위 금액을 0으로 표기했기 때문이다. 기독교 사학 중에도 이름이 올라간 46곳 중 18곳이 0으로 표기돼 있다.

박용진 의원은 "고려대, 연세대 등 교육부 감사를 받았던 서울 소재 주요 사립대가 건수와 액수를 0으로 표기해 사실상 은폐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 대학이 허위 제출한 것으로 밝혀지면 교육부를 통해 행정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사학 유치원 비리를 공개한 바 있는 박용진 의원은 앞으로 사립대학 실태를 추적할 계획이다. 박용진 의원은 6월 18일 오후 국회에서 '사립 대학 비리 해결을 위한 정책 토론회'를 열고, 강원관광대학교 등 사립학교 비위에 대한 현장 제보를 받았다.

하루 앞선 17일에는 △이사 정수의 절반 이상을 개방이사추천위원회에서 선임 △이사장의 8촌 이내 혈족 및 4촌 이내 인척, 배우자는 개방이사 선임 금지 △이사회 회의록 발언자 및 회의 내용 공개 의무화 등을 골자로 하는 '사학혁신법'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