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전광훈 목사 "황교안 대표가 장관직 제안"

MBC 스트레이트 "교회·극우·정치인, 삼위일체 돼 가짜 뉴스 생산"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9.05.20  23:16:44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MBC 스트레이트가 '정치 목사'로 불리는 전광훈 목사를 비중 있게 보도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를 이끌며 내년 총선을 준비 중인 전광훈 목사(사랑제일교회)가 지상파방송을 탔다. MBC 스트레이트는 5월 20일 '한국당은 200석, 목사님은 유세 중' 편을 통해 '정치 목사'로 불리는 전광훈 목사의 최근 동향을 비중 있게 보도했다.

스트레이트는 3월 20일 한기총을 내방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이야기를 가장 먼저 다뤘다. 전광훈 목사는 당시 황 대표에게 "내년 총선에서 자유한국당이 200석을 못 채우면 국가가 해체될지 모른다", "하나님께서 황교안 대표를 보내 주어 자유한국당 대표로 세워 주었다. 이승만·박정희 다음으로 세 번째 지도자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노골적으로 지지했다. 

스트레이트는 전광훈 목사가 설교 시간 발언했던 내용을 팩트 체크하기도 했다. 전 목사는 5월 5일 설교 중간에 황교안 대표에게 장관직 제안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장로님이 엉뚱한 질문을 해요. '목사님, 혹시 제가 대통령 되면 목사님도 장관 한번 하실래요'고 그래. (중략) 나는 그런 짓은 안 한다. 내가 그거 왜 하나. 나는 (지도자를) 만드는 일만 하지, 그런 짓은 안 해요."

정작 황교안 대표는 스트레이트 측에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했다. 해당 발언을 했던 전 목사도 마찬가지였다. 전 목사는 스트레이트 측에 "난 그런 적 없다. 그런 말 하면 정신병자지. 안 했어"라며 거듭 부인했다.

전광훈 목사는 사랑제일교회에 출석하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를 향해, 종로구 국회의원에 출마할 것을 권유하기도 했다. 전 목사는 "나가서 임종석 꺾어 버리고, 어디 빨갱이 같은 놈이 거기서 국회의원을 하려고 난리야. 우리 교인 전체 매주 종로구 나가서 선거운동해서 꼭 당선시키겠다"고 말했다. 스트레이트는 교회 예배에서 특정 후보나 정당 지지를 유도하는 건 명백한 선거법 위반이다고 지적했다.

스트레이트는 전광훈 목사뿐만 아니라 변승우 목사(사랑하는교회), 4·3 보궐선거 당시 특정 후보를 노골적으로 지지한 창원 ㅅ교회 목사 등을 비판했다. 아울러 교회와 극우 세력, 일부 정치인이 삼위일체가 돼 가짜 뉴스를 생산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계속 감시해 나가겠다고 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