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목원대 A 교수, 정부 지원 사업 부실 운용 의혹

교수·학생들 "장학금·인건비 빼돌리고 인원 부풀려 보고"…학교, 진상 조사 착수

박요셉 기자   기사승인 2019.02.20  20:40:41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목원대학교(권혁대 총장) 소속 A 교수가 정부 지원 사업을 부실하게 운용한 의혹을 받고 있다. 정부가 학생들에게 준 장학금과 인건비를 빼돌리고, 참가자 명단을 허위로 작성해 사업을 부풀렸다는 것이다. 목원대는 진상 조사에 들어갔다.

A 교수는 2014년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고용 연계형 디자인 인력 양성 사업'을 총괄 진행했다. 이 사업은 디자인 계열 예비 졸업생들을 여러 업체에 인턴으로 고용시켜 현장 실무 경험을 쌓게 하고 취업 기회를 확대하자는 취지로 시작한 정부 지원 프로젝트다. 정부는 예산 7000만 원을 지원하고 대학도 700만 원을 투입했다.

2014년 당시 A 교수를 포함한 몇몇 교수와 목원대 4학년 학생 15명이 사업에 참여했다. 교수·학생들은 7개 참여 기업과 팀을 구성했다. 이들은 산학 프로젝트를 함께 수행하고, 멘토링 교육과 특강 및 워크숍 등을 진행했다. 학생들은 2014년 12월부터 2015년 1월까지 두 달간 각 업체에서 인턴으로 근무했다. 매달 인건비로 50만 원을 받았고, 그중 5명은 '교외 장학금'이라는 명목으로 50만 원을 더 받았다.

목원대 A 교수가 정부 지원 사업을 부실하게 운용한 의혹을 받고 있다. 다음 로드뷰 갈무리

학생들 "조교가 장학금 반납 지시"
학교 공문에는 정상 보고
사업 불참한 학생·교수,
보고서에는 참가자로 등록

고용 연계형 디자인 인력 양성 사업은 2015년 2월 종결됐다. 사업이 끝나고 한 달여가 지난 시점에, 학생들 사이에서 사업에 문제가 많다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다. 일부 학생이 교외 장학금을 조교의 지시로 학교에 다시 반납하거나, 인턴으로 일하지 않았는데도 인건비를 받는 일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사업에 참여했던 학생 B는 2월 19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A 교수가 오리엔테이션에서, 장학금 지급 대상자는 150만 원을 받는다고 말했다. 그 말대로 사업이 끝난 후 회사에서 100만 원, 학교에서 50만 원이 들어왔다. 그런데 조교가 A 교수 지시를 받았다면서 장학금이 잘못 지급됐으니 다시 반납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학생 C도 "장학금 지급이 잘못됐다면 학교나 업체 정식 계좌로 입금해야 할 텐데, 조교 개인 계좌로 돈을 보내라고 하니까 학생들이 이상하게 생각했다. 학교 공문에는 지급 대상자로 되어 있는데, 뭐가 잘못됐다는 건지 자세히 알려 주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학생 D는 인턴으로 일하지 않았는데도 인건비가 나왔다고 했다. 그는 당시 고용 연계형 디자인 양성 사업에 참여하려 했다가 자신의 전공과 맞는 곳이 없어서 취소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자신의 이름이 참가자 명단에 올라갔고 개인 통장으로 인건비가 들어온 것이다. D는 돈을 돌려주려고 하자, A 교수가 후배 교수에게 반납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일부 교수와 학생은 A 교수가 사업을 부풀리기 위해 허위 보고서를 썼다고 했다.

목원대 E 교수는 2월 19일 기자와 만나, A 교수가 디자인 인력 양성 사업 관련 각종 회의·세미나 보고서도 허위로 부풀렸다고 말했다. 학교에 보고된 공문을 종합하면, 지금까지 이 사업 관련 회의·세미나는 20여 차례 열렸다. E 교수는 "공문에는 내가 15번 정도 참석했다고 나오는데, 나는 1번밖에 참여하지 않았다. 참석자 수가 많아질수록 지급받는 회의비도 증가한다. 이를 위해 일부러 인원을 늘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E 교수는 A 교수가 산학 프로젝트 보고서에도 자신의 이름을 무단으로 올렸다고 주장했다. 보고서에는 학생들이 참여 기업 7곳과 각각 팀을 구성해 7개 산학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나와 있다. 그중 한 프로젝트에 E 교수가 지도교수로 등장한다. E 교수는 A 교수가 사업 구색을 갖추기 위해 실제로 참여하지 않은 자신을 담당자로 꾸며 거짓으로 보고서를 썼다고 말했다.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학생 B도 "실제 지도교수는 A 교수였다.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E 교수를 본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A 교수 "학과 전체 사업, E 교수 주장은 거짓"
학생 인건비·장학금 문제는 "기억 안 나"

A 교수는 의혹이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그는 2월 20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디자인 인력 양성 사업은 학과 전체가 함께 진행하는 전체 사업이다. E 교수가 이 사업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말은 거짓이다. 정부 지원 사업인데, 내가 어떻게 동의도 구하지 않고 개인 정보를 취급하고 허위로 보고서를 작성하겠는가"라고 말했다.

그는 통화를 마치고 E 교수를 포함한 학과 교수 7명과 대학원생 2명이 서명한 개인 정보 이용 동의서를 촬영한 사진을 기자 휴대폰으로 전송했다. E 교수가 자의로 사업에 참여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동의서에는 언제 서명을 받았는지, 어떤 목적으로 개인 정보를 이용하겠다는 구체적인 설명이 나와 있지 않았다.

학생 인건비를 되돌려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오래전 일이라 자세히 기억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는 "학생들이 장학금을 받은 후 반납했다면 그들에게 결격 사유가 있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왜 반납을 지시했는지, 그 돈이 어디로 갔는지는 정확히 모르겠다"고 말했다. 인턴으로 근무하지 않은 D가 인건비를 수령하고 반납한 일에 대해서도 "D가 참여에 저조했던 것은 알지만, 아예 근무하지 않았던 것은 아니다. 4년이 지난 일이라 기억나지 않는다"고 답했다. A 교수는 2월 20일 기자와 만나 자세한 설명을 하겠다고 했지만, 전날 갑자기 취소했다.

사업을 주관했던 한국디자인진흥원은 이와 같은 의혹에 대한 제보를 받은 후, 올해 1월 중순 목원대에 내부 감사를 요청한 상태다. 목원대 관계자는 2월 19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학교가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A 교수와 관련한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비리 사실이 밝혀지면 그에 따른 적합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