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방통위도 극동방송 김장환 족벌 체제 우려

"경영 투명성 논란 해소 위해 노력·시정해야"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9.02.14  21:41:41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방송통신위원회도 극동방송 김장환 이사장의 장기 집권 체제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의 장기 집권과 김 목사 일가의 경영 참여와 관련해 방송통신위원회도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목사는 42년간 극동방송을 이끌고 있으며, 자녀들은 재단법인 이사와 지사장 등을 맡고 있다.

방통위가 2018년 6월 발표한 '2017년도 지상파방송 사업자 재허가 백서'에는 극동방송과 관련한 내용이 담겨 있다. 방통위는 "40년 이상 유지되어 온 동일(1인) 이사장 체제와 가족들의 이사회 참여 등 경영 투명성 저해 논란을 해소하기 위한 노력과 시정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이사장 및 임원 가족이 임용·승진할 경우 보고하라는 내용도 있었다. 백서에는 "(김장환) 이사장 및 임원의 직계 존비속과 배우자에 대한 임용, 승진 및 전보의 경우 이사회에 보고(하고), 매년 4월 말까지 그 결과를 방통위에 제출하라"고 나와 있다.

성공회대 최진봉 교수(신문방송학과)는 "김장환 목사가 극동방송을 키워 온 건 사실이지만, 그 과정에는 끊임없는 교인들의 후원이 있었다. 공적 기관을 마치 자신의 것으로 착각하면 안 된다. 국회의원이 자신의 친척을 보좌관으로 채용하면 논란이 되는 마당에, 헌금으로 운영하는 방송사 요직에 가족을 기용하면 되겠느냐"고 말했다.

방통위가 지적한 것처럼 경영 투명성을 위한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최 교수는 "지금보다 더 투명한 극동방송을 위해 김장환 목사가 이사장직을 사퇴하고, 교계 전체가 중지를 모아 객관적인 이사회를 구성해야 한다. 이 부분이 해결돼야 극동방송이 앞으로도 오랫동안 세계 복음화를 위해 사역을 감당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방통위 지적에 대한 입장과 경영 투명성 저해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지 극동방송에 물었으나, 극동방송 측은 응답하지 않았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