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416연대 "증거인멸 지시한 황교안, 구치소로"

자유한국당 대표 출마한 황교안 전 총리 규탄 기자회견

박요셉 기자   기사승인 2019.01.31  13:18:25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416연대 회원들이 황교안 전 총리의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 416연대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416연대(공동대표 전명선·박래군·안순호)가 1월 30일 기자회견을 열어, 자유한국당 대표에 출마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규탄했다. 이들은 2014년 7월 황교안 당시 법무부장관이 세월호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광주지방검찰청에 증거인멸 및 범죄 은닉을 교사했다며, 이는 구속 수사가 필요한 중대한 범죄 혐의라고 주장했다.

416연대는 황 전 총리가 당시 광주지검에 '박근혜 정권이 304명을 죽음에 이르게 한 혐의를 빼라'고 지시하고, 이에 불응한 수사 지휘부를 전원 좌천시켰다고 했다. 이들은 이러한 중대 범죄 혐의를 지닌 인물이 국고보조금을 받는 공당에 입당하고 대표 선거에까지 출마했다고 지적했다.

416연대는 "황교안이 갈 곳은 구치소다. 신속한 구속 수사가 필요한 범죄 혐의자다. 황교안 같은 책임자 비호 세력, 적폐 세력이 다시 고개를 쳐들 수 있는 것은 자유한국당 같은 곳이 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 이들을 처벌·청산하기 위해 강력히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