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편집국에서] 여의도의 애완견

<국민일보> '진정한 교회 갱신을 말한다' 시리즈를 보며

구권효 기자   기사승인 2019.01.25  00:06:10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뉴스앤조이-구권효 편집국장] 조용기 목사 일가의 비리는 한 줄도 쓰지 못하는 <국민일보>가 '교회 갱신'을 논한다는 건 소가 웃을 일이다. 여의도순복음교회가 뿌리인 태생적인 한계, 전형적인 교권과 금권에서 벗어나지 못한 언론의 모습이다.

그런 <국민일보>가 지난주, '진정한 교회 갱신을 말한다'는 기획으로 기사 3개를 내보냈다. 분당중앙교회(최종천 목사)·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 분쟁을 예로 들었다. 담임목사를 반대하는 일부 교인이 사안을 사회 법정으로 가져가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고 썼다. '교회 개혁'이라는 명분을 내세우지만, 실제로는 아무 문제없는 담임목사를 끌어내리려고 한다는 식이다.

교인들이 목사를 '세상 법정'에 고소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교회법으로 해결되지 않기 때문이다. 숱한 교단 재판에서 확인할 수 있었던 것은 하나, '목사는 목사의 편'이라는 벽이다. 또 한 가지 황당한 현상은, 상회에 고소해도 재판을 관장하는 목사들이 "사회 법에서 결정되지 않았다"며 치리를 회피한다는 것이다. 어쩌라는 건가. 교인들은 더 이상 교단 재판을 믿지 않는다.

<국민일보>는 담임목사 반대 교인들이 교회 회계장부 열람을 신청하는 게 하나의 관례처럼 됐다고 지적했다. 재정 장부를 보여 달라는 교인이 문제인가, 장부를 보여 주지 않는 목사가 문제인가. 회계장부 열람은 법원도 인정한 교인의 정당한 권한이다. 누가 봐도 문제없도록 조치하기는커녕, 어떻게든 감추려고만 하는 걸 언론이 장려해서야 되겠나.

이런 보도의 의도는 뻔하다. '공공의 적'을 만드는 것이다. 담임목사를 반대하는 교인들을 이단 비슷하게 만들면, 반대로 담임목사를 지지하는 교인들은 더욱 결속한다. 하지만 문제는 목회자의 자질을 지적하는 교인이 아니라, 목회자의 자질 그 자체다. 이것은 사라지지 않는다.

내부를 들여다보지 않고 외부의 적을 만드는 방법. 쉽고 편하다. 한국교회는 이런 방법으로 목회자를 비롯한 교회 기득권층의 전횡을 회피해 왔다. 넓은 길을 택한 교회의 현주소는 지금 우리가 겪는 바와 같다. 아니, 이단이라고 마귀라고 조롱당하면서도, 자기 인생을 걸고 목사에게 문제를 제기한 교인들 때문에 그나마 한국교회가 이 정도인 것이다.

물론 괴물과 싸우다가 괴물이 되기도 한다. 개혁의 주체가 개혁의 대상이 되는 일을 우리는 여러 사건에서 목도한다. 그것은 그것대로 안타까운 일이지만, 그렇다고 교회 갱신을 포기할 것은 아니다. 저 목사 하나 없어진다고 해결되는 일이 아님을 깨닫고, 진정한 교회란 무엇인지 배우고 성찰해야 한다.

한국교회는 내부 문제 때문에 몰락하고 있는 것이다. 교회가 자정하는 데 언론이 도움을 주지는 못할망정 몰락을 부추기면 안 된다. <국민일보>가 '진정한 교회 갱신'을 논하려면, 조용기 목사 일가부터 제대로 취재하기 바란다. 어떤 언론이 감시견인지 애완견인지, 독자들은 다 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