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조용기 목사 아내 김성혜 총장, 선교비로 부동산 투기 의혹

<뉴스타파> "157억 부동산 취득"…여의도순복음교회 "돈 어디에 썼는지 몰라"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8.11.20  18:01:55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뉴스타파>가 조용기 목사 일가의 재정 유용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뉴스타파 갈무리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조용기 원로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아내 김성혜 총장(한세대학교)이 수백억대 선교비를 유용했다는 의혹이 또다시 제기됐다. 미국 LA에 있는 베데스다대학 명예총장 겸 이사장인 김 총장이 학교에 써야 할 돈을 부동산 투자에 사용했다는 것이다.

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 <뉴스타파>는 11월 20일 '조용기 일가의 30년 차명 부동산①: 순복음교회 선교비 270억의 비밀' 편을 보도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약정에 따라 2000년~2014년 베데스다대학에 총 270억의 선교비를 지원했는데, 이 돈이 목적에 맞게 쓰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뉴스타파>는 베데스다대학이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매년 수십억을 지원받았는데 정작 학교는 초라했다고 보도했다. 3층짜리 건물 한 동과 컨테이너를 개조해 만든 강의실이 전부였다. 취재 결과 선교비 중 14억 원만 장학금으로 사용됐고, 나머지는 부동산 투자에 쓰인 것으로 드러났다. 베데스다대학은 콘도 11채, 빌딩 3채, 고급 주택 6채, 2만㎡(6050평)에 이르는 땅 등을 구입했다. 이러한 부동산 매입은 교육 목적과 관련 없었다.

베데스다대학 측은 <뉴스타파>에 "부동산은 모두 대출을 받아 구입했으며, 순복음교회 선교비를 포함한 모든 지원금은 모두 장학금에 썼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뉴스타파>는 "베데스다대학의 부동산 투자는 2017년 6월 기준으로 취득가액이 187억 원이고, 그중 차입금 비중이 31억 원이다. 결국 차입금을 제외하고도 약 157억은 부동산 취득에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뉴스타파>는 김성혜 총장에게 선교비 사용처를 물었지만, 김 총장은 답변을 거부했다. 선교비를 14년간 지원해 온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송금한 돈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사용됐는지 몰랐다고 했다. 교회 내부에서 문제가 제기돼 2014년 3월 이후 발전 기금을 보내지 않았다고 <뉴스타파>측에 해명했다.

김성혜 총장의 선교비 유용 의혹은 2011년부터 꾸준히 제기돼 왔다. <국민일보> '노·사공동비상대책위원회'는 2011년 특보 5호에서 '美 베데스다대학 220억 부동산 어떻게 구입했나'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김 총장의 재산 국외 도피 의혹을 제기했다. <미주뉴스앤조이>도 2013년 11월,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선교 지원금이 대부분 부동산 구입 등에 사용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