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전준구 목사 사태 바로잡기 위한 '공동대책위' 꾸린다

감리회 소속 단체들, 11월 27일 발족식…"가해자는 죗값 치러야"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8.11.16  14:30:54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감리회 구성원들이 전준구 목사 사태에 적응 대응하기로 했다. 11월 27일 공동대책위원회 발족식을 열기로 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회·전명구 감독회장) 소속 단체들이 전준구 목사(로고스교회)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공동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김순영·백삼현·황창진)를 발족하기로 했다. 공대위를 꾸려 성폭력 및 금권 선거 의혹을 받는 전준구 목사의 목사직·감독직 사퇴 운동을 벌이겠다고 했다.

공대위 발족 모임을 위한 연석회의가 11월 16일 서울 광화문 감리회 본부 회의실에서 열렸다. 감리회 여선교회전국연합회, 감리교여성연대, 여교역자회, 바른선거협의회, 청년회전국연합회, 새물결, 목회자부인연합회, 감리교여성지도력개발원 등 소속 회원 30여 명이 참여했다.

전준구 목사 의혹을 처음부터 제기해 온 단체장들이 나서 공대위 필요성을 제기했다. 여선교회전국연합회장 백삼현 장로는 "이 문제는 여성계만의 문제가 아니다. 감리회 전체가 하나 돼 대응해야 한다. 만일 여러분의 딸, 손녀가 성폭력을 당했다면 가만히 있을 수 있겠는가. 가해자는 죄에 대한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말했다.

여교역자회장 김순영 목사는 "총회특별심사위원회와 총회특별재판위원회에 전 목사와 관련된 모든 자료를 제공하고, 올바른 판단을 내리도록 하겠다. 애당초 이 문제를 바로잡지 못한 선거관리위원회에도 분명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참가자들은 공대위 발족에 동의하고,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정식 발족식은 11월 27일 오전 11시, 본부 회의실에서 진행하기로 했다. 참가자들은 "힘닿는 데까지 싸우겠다", "감독이 안 됐다면 묻혔을 일이 세상에 드러났다", "피해자들의 외침이 계속되고 있다. 피해자들을 외면하지 않겠다"고 했다.

공동대책위원회는 여성 단체뿐만 아니라 청년, 남성 단체들도 가입했다. 11월 16일 감리회 본부 회의실에서 연석회의를 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