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감리회10] 전준구 목사 사태에 감독들 '이·취임식 보이콧'

이임 감독들 인사만…로고스교회 측 "왈가왈부 말라"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8.10.31  15:09:07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감리회가 감독 이·취임식을 하지 않고 폐회했다. 감독들은 전준구 목사 사태에 반발하며 이·취임식을 거부했다. 이임하는 감독들이 총대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회·전명구 감독회장) 감독들과 감독 당선자들이 이·취임식을 보이콧했다. 성폭력과 금권 선거 혐의를 받고 있는 서울남연회 감독 당선자 전준구 목사(로고스교회)와 함께 갈 수 없다면서 이·취임식을 거부하고 나선 것이다.

감리회 제33회 총회가 열린 10월 31일 전준구 목사가 공개 석상에서 입장을 밝혔다. 전 목사는 "심려 끼쳐 죄송하다"고 했지만, 오히려 총회는 요동쳤다. 전명구 감독회장이 정회를 선언했을 때 전준구 목사를 포함 신임 감독 당선자 11명이 따로 한자리에 모였다. 감독 당선자들은 취임식을 하지 않기로 결의했다.

회무가 다시 시작되자 서울연회 감독 당선자 원성웅 목사가 발언권을 요청했다. 원 목사는 "은혜스럽지 않아서 취임식을 하지 않기로 했다. 문제가 되는 분(전준구 목사)은 법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임을 앞둔 현직 감독들도 이·취임식을 거부한다고 발표했다. 감독들은 "성폭력 논란에 휩싸인 감독 당선자 전준구 목사가 참여하는 이·취임식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천명했다. 당사자들이 이·취임식을 거부하고 나서자 전명구 감독회장은 "참담하다"고 말했다.

이·취임식 문제를 두고 총회는 들끓었다. 논란이 되는 전준구 목사만 빼고 이·취임식을 진행하자는 의견이 많았다. 이광석 목사는 "총회 하이라이트는 당선된 감독들 취임식이다. 문제가 되는 당사자만 빼면 된다. 당사자가 귀한 용단을 내려 달라"고 했다. 박인환 목사도 "총회에서 이·취임식을 안 하는 건 있을 수 없다. 한 사람만 빼고 해야 한다"고 했다.

총회가 자정 능력을 보여 주자는 목소리도 나왔다. 정연수 목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은 총회에서 명성교회 세습 문제를 뒤집었다. 덕분에 총회에 대한 신뢰가 회복되고, 자정 능력이 있다는 걸 증명했다. 우리 총회도 (전준구 목사의 취임식을) 거부했다는 흔적을 역사에 남기자. 우리를 보는 수많은 사람에게 희망의 시그널을 주자"고 말했다.

전준구 목사가 담임하는 로고스교회 한성일 장로가 발언권을 요청했다. 한 장로는 "전 목사님은 2010년 말부터 25차례 이상 고소·고발을 당했지만, 단 한 번도 유죄판결을 받은 적 없다. 우리 목사님을 이·취임식에 빼자 넣자고 말하는데, 로고스교회뿐만 아니라 서울남연회에 대한 모독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장로는 "전준구 목사님은 이단으로부터 우리 교회를 지켰다. 교회 사유화도 막았다. 450억 재산을 유지재단에 편입했다. 교회도 부흥하고 있다. 잘 모르는 분들이 왈가왈부 안 하면 좋겠다"고 했다. 객석에서는 "그만하라"는 항의가 나왔다.

전명구 감독회장은 "이임하고 취임하는 당사자들이 안 하겠다니 어쩔 수가 없다. 이·취임식을 하지 않겠다. 너무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감리회는 제33회 감독 이·취임식을 따로 하지 않았다. 대신 약식으로 이임하는 감독들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소개하는 것으로 마무리했다. 전명구 감독회장은 "미진한 부분은 총회실행부위원회에서 처리하겠다"며 폐회를 공포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