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감리회6] 교회 성폭력 지침·정책 연구하기로

성별·세대별 15% 할당제 의무 시행은 폐기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8.10.31  12:31:36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감리회가 목회자 성 윤리와 교회 성폭력에 대한 지침 및 정책을 연구하기로 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회·전명구 감독회장)가 교회 성폭력과 관련한 정책·지침을 연구하기로 결의했다. 감리회는 10월 31일 열린 33회 총회에서, 목회자 성 윤리와 교회 성폭력에 대한 감리회 정책과 지침을 연구 채택해 달라는 건의를 받아들였다.

감리회는 이 안건을 받아들이고 다음 총회에서 채택하기로 했다. 반대 의견은 없었다. 전명구 감독회장이 "잘 연구해서 채택하면 좋지 않겠느냐"고 하자, 총대들은 이에 동의했다.

총대 할당제를 의무적으로 시행해 달라는 안건은 통과되지 못했다. 서울연회 김명희 회원은 "성별·세대별 15% 할당제가 시행 중이지만, 여러 이유로 여성·청년 추천이 잘 안 된다. 각 연회가 의무적으로 시행할 수 있게 해 달라"고 했다.

전명구 감독회장은 "(15% 할당제는) 교리와장정에 나와 있는 내용이기 때문에 재결의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연회에) 장정을 잘 지켜 달라고 주문한 바 있다. 이 안건은 폐기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했다. 총대들이 동의하면서 안건은 폐기됐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