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서울동남노회 '밀실 회의', 기자들 강제로 내쫓아

명성교회, 교인들 동원해 출입문 차단…비대위 "뭐가 두려워 취재 막나"

박요셉 기자   기사승인 2018.10.30  11:42:30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서울동남노회 한 임원이 취재진의 출입을 막고 있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 서울동남노회가 75회 정기회를 취재하는 기자들을 폭행하고 강제로 회의장 밖으로 쫓아내는 일이 벌어졌다. 동원된 명성교회 교인들은 회의장 문 앞을 가로막으며, 기자들뿐 아니라 회의에 늦은 노회원도 출입하지 못하게 했다.

서울동남노회는 10월 30일 오전 9시 서울올림픽파크텔 회의실에서 정기노회를 열었다. 서울동남노회는 지난해 10월 73회 정기노회에서 김하나 목사 세습 안건을 다루면서 내홍을 겪었다. 1년 만에 열린 정기회에서 서울동남노회가 정상화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쏟아졌다.

취재진이 아침 일찍부터 서울올림픽파크텔 회의장에 모이자, 서울동남노회 임원회는 출입을 저지했다. 김용석 서기는 "별도 촬영팀을 섭외했으니 나중에 따로 영상을 제공하겠다. 허가받지 않은 언론사는 회의장에서 나가라"고 말했다.

개회 예배가 끝나고 오전 회무가 시작하기 전, 취재진이 회의장에 들어가 취재를 공식 요청했다. 일부 노회원도 임원회에 "취재를 왜 막느냐", "한국교회가 서울동남노회를 주목하고 있다", "언론을 통제할 수 없다"며 항의했다. 그러나 임원회 측 노회원들은 "기자들 모두 내보내라", "명찰 없는 사람은 다 나가라"며 고성을 내면서 소란이 일어났다.

설전이 오가는 가운데, 일부 노회원이 취재진을 물리력으로 내보내면서 충돌이 발생했다. 일부 기자는 커다란 방송 카메라를 들고 있어 주변 사람이 크게 다칠 수도 있었다. 노회원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기자들 가방과 옷을 잡으며 취재를 방해했다. 복도에 있던 명성교회 교인들도 회의장 안으로 들어와 기자들을 밖으로 끌어냈다.

서울동남노회정상화를위한비상대책위원회 장병기 목사는 회의장 밖으로 나와 기자들에게 "노회원으로서 기자들에게 미안하게 생각한다. 총회가 명성교회 세습 안건을 부결하고 나서 한국교회가 서울동남노회를 주목했다. 그런데 저들은 무엇이 두려운지 취재를 막고 있다"고 말했다.

세습반대운동연대 방인성 대표(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참관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들어가려고 하자, 명성교회 교인들이 막아섰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소란이 계속되자 급기야 경찰이 출동했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기자들이 모두 쫓겨난 이후, 명성교회 교인들이 회의장 문을 지켰다. 이들은 "명찰이 없으면 못 들어간다"며 기자들의 접근을 차단했다. 회의에 늦은 노회원들이 회무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장에 들어가려고 했지만, 이들은 신분을 밝히라며 출입을 막고 있다.

서울동남노회는 오전 회무에서 회원 점명과 임원 선거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수원 목사가 노회장직에 자동 승계될지가 관건이다. 김 목사는 지난해 73회 정기회에서 김하나 목사 세습안을 반대했다는 이유로 명성교회 장로들에게 고발당하고 노회장직에 오르지 못한 바 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