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민주당사로 몰려간 개신교인들 "우리 입에 재갈 물리지 말라"

<한겨레> '가짜 뉴스' 보도 규탄 집회…동성애·이슬람 혐오 발언 쏟아 내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8.10.11  14:37:31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보수 개신교인들이 민주당 당사 앞에서 규탄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정부와 여당이 가짜 뉴스 프레임을 씌워 반동성애 활동을 제약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가짜 뉴스' 온상으로 지목된 보수 개신교계의 반발이 계속되고 있다. 외려 <한겨레>를 '가짜 뉴스 제작 공장'으로 비난하고, 나아가 문재인 정부와 여당을 상대로도 규탄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성혼합법화반대전국교수연합·한겨레가짜뉴스피해자모임은 10월 11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규탄 집회를 열었다. 참가자 40여 명은 <한겨레>를 규탄했다. 동시에 정부와 민주당이 "반동성애 활동에 재갈을 씌우려 한다"고 주장했다.

참가자들은 국민의례와 애국가 1절을 제창한 뒤 행사에 돌입했다. 가장 먼저 길원평 교수(부산대)가 마이크를 잡았다. <한겨레> 보도는 구체적이지 않으며, 가짜 뉴스 유포자로 지목된 25명은 각각 법조인·의사·교수 등 전문가라고 해명했다. 길 교수는 "굉장한 모독이자 명예훼손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이유도 밝혔다. 길원평 교수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홍영표 민주당 대표가 가짜 뉴스를 벌하겠다고 한다. 언론사가 잘못 보도한 게 문제인데, 의견이 다르다고 상대방 입을 막으려고 한다. 이런 행태는 독재 정부와 같다. 정부가 잘못된 길로 가는 걸 막기 위해 왔다"고 말했다.

민주주의국가에서는 상대방 의견을 탄압해서는 안 된다는 원론적 주장도 펼쳤다. 길 교수는 "듣기 싫어도 상대방의 이야기를 들어야 한다. 합리적 비판은 허용되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 표현의자유를 허용해야 한다"고 했다.

<한겨레>가 지목한 가짜 뉴스 유포자 25인에 포함된 한효관 대표(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도 발언자로 나섰다. 한 대표는 "<한겨레> 기사 흐름을 보면 (25명은) 돈 받아먹고, 정당에 아부하고, 눈치를 보는 파렴치범으로 나온다. 우리가 정치적·경제적 이득을 위해 (반동성애 운동을) 하는 것이냐"고 소리쳤다. 참석자들은 일제히 "아니오"라고 답했다. 한 대표는 표현의자유와 종교의자유를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했다.

집회는 <한겨레> 규탄에서 이슬람·동성애 혐오로 이어졌다. 이만석 원장(이슬람무슬림훈련원)은 "나 역시 25인 중 한 명인데, 이슬람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일하고 있다. 이슬람은 거짓말로 세계를 점령하려 한다. 알라와 무함마드, 코란을 위해서는 거짓말을 해도 괜찮다는 교리가 있다. 코란도 읽어 본 적 없는 기자가 이게 가짜 뉴스라고 한다. 공개 토론을 요청한다. 가정과 후손을 위해서라도 악한 사상에 물든 이슬람의 정체를 알아야 한다"고 했다.

학부모를 대표해 나왔다는 이 아무개 씨는 <한겨레>가 지목한 25명을 추어올렸다. 그는 "전문가 25명은 우리의 단단한 우군이고, 누구도 당할 수 없는 실력으로 무장돼 있다. 전문가들을 가짜 뉴스 유포자라고 하는데, 배짱도 좋다. <한겨레>는 기레기 집단이다. 문재인이 대통령이 되니 세상을 얻은 듯 엉터리 기사로 많은 분을 범죄자로 만들고 있다"고 했다.

동성애에 대한 가짜 뉴스가 발언자의 입을 통해 쏟아졌다. 이 씨는 "동성애는 사랑이 아니다. 동성애가 아니라 '동성 욕정'이다. '동성욕'이다. 동성욕 때문에 전부 에이즈에 걸리고, 아이들이 항문 성교를 하기 위해 알바를 한다. 동성욕에 빠져들면 영원한 병자가 된다. 언론은 이 문제를 보도하지 않아도, 우리는 신생 언론 유튜브를 통해 공부하고 있다. 국민이 똑똑해져야 가짜 문재인 정권을 무너뜨릴 수 있다"고 했다.

또 다른 발언자는 "가짜 뉴스는 한국교회 전체를 향한 공격으로 느껴져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지금이라도 <한겨레>는 정정 보도 하라"고 했다.

참가자들은 집회 중간중간 "문재인 정부는 가짜 뉴스 주범 <한겨레>를 엄중 수사하라", "거짓 뉴스 진원지 <한겨레>는 폐간하라", "표현의자유를 보장하라"고 외쳤다.

세 단체는 성명에서 "<한겨레>는 반동성애 활동에 재갈을 씌우지 말라. 뉴스 진위를 밝히기 위해 <한겨레>에 공개 토론을 요청했는데, 아직 응하지 않고 있다. <한겨레> 기사는 터무니없고 모욕적인 주장이다. 무고한 시민과 시민운동을 향한 폭력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