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명성교회 "PD수첩, 흑백논리로 마녀사냥"

"교회 부동산 특정 개인 소유 아냐…비자금 아닌 이월 적립금"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8.10.10  09:25:04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명성교회는 "PD수첩이 허위 사실과 흑백논리로 교회와 교인의 명예를 실추했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뉴스앤조이 자료 사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MBC PD수첩의 '명성교회 800억 비자금 의혹'이 방영된 직후 명성교회가 보도 자료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교회가 보유한 1600억대 부동산은 특정 개인 소유가 아닌 교회 것이며, 800억 원은 비자금이 아닌 이월 적립금이라고 주장했다. 

명성교회는 PD수첩 보도에 유감을 표했다. 전국에 교회 부동산이 많다는 지적에 "교회 수양관, 교역자 자녀 장학관, 지교회 부지 등이 있다. 특히 지교회는 해당 교회에 부동산 소유권을 이관하고 있다. (부동산은) 개인 소유가 아닌데 마치 대물림하는 재산으로 규정해 비난하고 있다"고 했다. 

교인에게 공개하지 않았던 800억 원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명성교회는 "비자금이 아니라 이월 적립금이다. 서울 문정동 선교센터 부지, 구예배당 리모델링, 하남 지교회 개척, 국내 장학관 설립, 에티오피아 병원 건축 등에 사용했으며 현재 300억 정도 남아 있다"고 했다. 

이번 PD수첩 보도와 관련해 법적 대응도 시사했다. 명성교회 측은 "PD수첩이 종교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고, 허위 사실과 단순 흑백 논리로 마녀사냥식 여론 몰이를 함으로써 교회와 교인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교회 측은 또 다른 논란이 된 김삼환 목사 우상화와 외화 밀반출 혐의 등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