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윌로우크릭교회, 빌 하이벨스 조사위원회 구성

전미복음주의협회 회장 포함 남녀 동수…내년 초까지 성폭력 혐의, 교회 구조 등 조사

이은혜 기자   기사승인 2018.10.05  10:58:34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미국 윌로우크릭교회(Willow Creek Community Church)가 성폭력 혐의로 조기 은퇴한 설립자 빌 하이벨스(Bill Hybels) 목사를 조사할 위원회를 꾸렸다. 윌로우크릭교회(WCC)와 윌로우크릭재단(WCA)은 하이벨스 목사에게 제기된 각종 혐의를 조사할 수 있는 독립적인 위원회를 구성했다고 9월 18일 발표했다. 

위원회는 총 네 명으로 전미복음주의협회(National Association of Evangelicals) 리스 앤더슨(Leith Anderson) 회장과 인디애나웨슬리안대학교 웨슬리신학교 조 앤 라이온(Jo Anne Lyon) 부총장이 공동으로 위원장을 맡았다. 마거릿 디덤스(Margaret Diddams) 휘튼대학교 학장, 개리 월터 전 시카고 언약교회 총회장이 또 다른 위원이다. 

윌로우크릭교회를 설립하고 미국 최대 규모 교회 중 한 곳으로 성장시킨 빌 하이벨스 목사는 올해 초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뒤 은퇴를 앞당겼다. 그가 교회를 떠난 후에도 또 다른 성폭력 혐의가 드러나자, 그의 뒤를 이었던 공동대표들마저 사임을 발표했다. 현재 교회 대표는 공석인 상황이다. 

윌로우크릭재단 측은 위원회 구성 사실을 알리며, 조사가 끝날 때까지 위원회는 언론의 인터뷰 요청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위원회는 빠르면 2019년 초까지 조사를 마칠 계획이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