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민중당, 에스더 이용희 대표 고발한다

"가짜 뉴스로 소수자 인권 짓밟고 여론 호도"

이은혜 기자   기사승인 2018.10.04  15:10:34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민중당이 <한겨레>가 '가짜 뉴스 공장'으로 지목한 에스더기도운동본부(에스더) 이용희 대표를 10월 5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할 예정이다.

민중당은 <한겨레> 기사에 나온 에스더의 여러 활동을 문제 삼았다. <한겨레>는 기사에서, 에스더가 박근혜 정부 시절 우파 청년 양성을 이유로 국가정보원에 43억 원 지원을 요청한 적 있다고 보도했다.

국가정보원법 제9조(정치 관여 금지)는 국가정보원이 특정 정치인을 지원하거나, 선거 관련 대책 회의에 관여하는 행위 등을 금하고 있다. 민중당은 박근혜 정부 때 국가정보원이 무슨 일을 했는지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했다.

또 2012년 대선 당시 에스더가 문재인 후보에 대한 가짜 뉴스를 전파하고, 박근혜 캠프 외곽 조직에 보고해 운영 경비 5억 5000만 원을 요청한 사실을 두고 "가짜 뉴스 생산, 유포를 넘어 불법 선거운동까지 벌인 것으로 '공직선거법 제 110조 후보자 등의 비방 금지'를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중당은 이용희 대표가 그동안 수많은 가짜 뉴스를 지속적으로 생산하고 공급해 온 것은 명예훼손죄에 해당한다며 검찰에 강력한 수사를 촉구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