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기장10] 교단 최초 '성소수자 연구' 승인

목회 지침 마련 목적…교단 산하 목회와신학연구소에 위임

이은혜 기자   기사승인 2018.09.20  10:09:37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주요 장로교단 총회 소식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가장 빨리 볼 수 있습니다. 여기로 들어가셔서 '좋아요' 꾸욱 눌러 주세요!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김충섭 총회장) 103회 총회가 성소수자 목회 지침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를 승인했다. 

총회 마지막 날인 9월 20일, 정치부 이금만 부장은 "경기노회가 헌의한 '성소수자 연구위원회 설치의 건'은 성소수자 목회 연구를 하기로 하고, 연구는 목회와신학연구소에서 하기로 허락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총대들은 "허락이요"로 응답했고 반대 의견은 나오지 않았다. 지난 회기에는 정치부에서도 기각된 것과 비교할 때 큰 변화다. 

'성소수자 목회 지침안'이라는 이름으로 헌의안이 올라간 것은 2015년 100회 총회가 처음이다. 지난 3년간 계속 기각됐는데, 4년 만에 공식적으로 연구위원회를 꾸릴 수 있게 됐다.

한국기독교장로회 103회 총회가 '성소수자 연구위원회 설치'를 통과시켰다. 뉴스앤조이 이은혜

경기노회는 "성소수자 문제는 간단하게 대답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인권적 측면과 창조질서 보존 측면 등 기독교인이 판단할 때 고려해야 할 중요한 요소가 있다. 성경, 기독교 전통, 과학·의학적 견해 등을 깊이 탐구하고 오랜 대화와 토론을 통해 신앙적 입장을 정리해야 할 사안"이라고 헌의 취지를 밝혔다. 

연구는 기독교가 성소수자를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지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교단 차원에서 전문적 연구를 통해 객관적인 결론을 도출하고 이를 공유할 예정이다. 교단 산하 목회와신학연구소에서 위임받아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