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합신3] '김대옥 교수 조사', 이대위 아닌 정치부가 검토

헌의부 보고 "사실관계 어긋나는 부분 있어, 정치부가 먼저 조정해야"

장명성 기자   기사승인 2018.09.19  18:51:52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주요 장로교단 총회 소식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가장 빨리 볼 수 있습니다. 여기로 들어가셔서 '좋아요' 꾸욱 눌러 주세요!


[뉴스앤조이-장명성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합신(예장합신·홍동필 총회장)이 김대옥 교수(한동대 국제법률대학원) 이단 조사 청원을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이대위)가 아닌 정치부에 보내 검토하기로 했다.

헌의부(최덕수 부장)는 103회 총회 둘째 날 9월 19일, 김대옥 교수에 대한 세 노회의 청원을 정치부로 보내자고 보고했다. 그러자 최채운 목사(중서울노회)가 발언대에 나서 "이대위가 버젓이 있는데 이단 조사 문제를 왜 정치부로 보내나"라며 이의를 제기했다.

최덕수 부장이 "김대옥 교수에 대한 사실관계 파악이 (노회마다) 다르다. 이런 분을 바로 이대위에 넘겨 버리면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답했다. 최 목사는 "사실관계는 이대위에서 판단하면 된다. 그럴 거면 헌의부가 (이단 조사) 하지 왜 이대위를 두는가"라고 반박했다.

최 부장은 "세 노회가 각각 (사실관계가 다른) 헌의안을 올린 만큼, 정치부가 정리한 안건을 가지고 논의하게 하려 했다"고 대답했다. 최 목사는 "신학연구위원회나 이대위에 보내면 연구위원들이 (김 교수의) 책이나 발언을 잘 살펴서 보고하고, 그대로 받으면 된다. 정치부에서 왜 사상을 검증하겠다는 건지 이해가 안 된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오전 회무 중 진행된 헌의부 보고에서, 김대옥 교수 조사 건을 정치부로 보낼지 이대위로 보낼지 논의가 이어졌다. 뉴스앤조이 장명성

헌의안 문구를 수정하자는 제안도 있었다. 김석만 목사(동서울노회)는 "'이단 조사 청원'이라고 하면 이단이라고 단정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오해의 소지가 있고 항의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이단 조사 여부 청원'으로 수정해서 받기로 동의한다"고 말했다. 총대들은 헌의안 문구를 수정해서 받기로 허락했다.

열띤 논의 끝에 김대옥 교수 이단 조사 여부 청원은, 헌의부 원안대로 정치부가 우선 검토해 이대위로 보낼지 말지 결정하기로 했다. 정치부 보고는 이르면 19일 저녁 예배 직후, 늦으면 20일 오전 회무 중 진행될 예정이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