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합동13] 총신대 사태, 총회 임원회에 일임

김영우 총장 및 재단이사회, 동조자들 조사·처벌…"소송 취하하면 문제 삼지 않겠다"

최승현 기자   기사승인 2018.09.11  21:18:02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주요 장로교단 총회 소식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가장 빨리 볼 수 있습니다. 여기로 들어가셔서 '좋아요' 꾸욱 눌러 주세요!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이번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이승희 총회장) 103회 총회 최대 현안이었던 총신대학교 문제는 총회 임원회가 일임하기로 했다.

정치부는 총회 둘째 날인 9월 11일 저녁, 총신대 관련 헌의안 20개를 보고했다. 김영우 총장 및 재단이사회와 이들에게 협조한 사람들을 조사해 처벌해 달라는 안건이 주를 이뤘다. 정치부는 이 문제를 총회 임원회가 위원을 선정해 전담 위원회를 구성하게 하자고 제안했다. 총대들은 위원 명수와 선정 등 후속 처리 권한을 총회 임원회에 맡겼다.

이승희 총회장은 "총신대 재단이사들을 살리겠다는 데 방점이 있는 게 아니고, 지금이라도 소송을 취하하고 물러나라는 데 방점이 있다. 그렇게 하면 더 문제 삼지 않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