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한완상 박사, 한반도 평화 이후 북한 선교 짚는다

권진관·홍정호·나핵집 발표…7월 19일 기사연 이제홀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8.07.10  09:48:40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한완상 전 통일·교육부총리가 정전협정 65주년을 맞아 '평화 체제 이후의 한반도와 북한 선교 방향' 기념 간담회 강사로 나선다.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기사연)과 남북평화재단이 주최하는 이번 간담회는 7월 19일 오후 4시 서울 서대문 충정로 기사연 이제홀에서 열린다. 한 전 부총리가 주제 발제를 맡았다. 

권진관 전 교수(성공회대), 홍정호 겸임교수(연세대), 나핵집 목사(교회협 화해통일위원장)는 각각 '평화통일 시대를 위한 신학', '평화 체제 이후 선교의 패러다임 전환', '평화의 시대, 교회의 역할과 과제'를 주제로 발제한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