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반동성애 세력 600여 명,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 폐지 시위

동반연·동반교연 주최 법무부 규탄 집회

장명성 기자   기사승인 2018.07.05  18:23:40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7월 5일 청와대 근처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반동성애 세력 600여 명이 모여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 폐지를 요구했다. 뉴스앤조이 장명성

[뉴스앤조이-장명성 기자] 동성애동성혼개헌반대국민연합(동반연)과 동성애동성혼개헌반대전국교수연합(동반교연)이 7월 5일, 청와대 근처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법무부의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National Action Plans for the Promotion and Protection of Human Rights·NAP) 규탄 집회를 열었다.

NAP는 인권과 관련한 법·제도·관행 개선을 목표로 하는 국가의 종합 계획이다. 법무부는 4월 30일, 3차 NAP 초안을 발표했다. 반동성애 진영은 초안대로 NAP가 통과하면, 차별금지법 제정으로 이어진다며 이를 반대하고 있다.

행사를 주최한 동반교연 제양규 교수(한동대)는 "정부가 차별금지법을 제정해 성평등을 반대할 수 없게 만들고 있다. 이 정책을 반대하지 않으면 앞으로 다시는 이런 집회를 열 수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제양규 교수(오른쪽)는 법무부의 NAP 추진을 위헌·위법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길원평 교수(왼쪽)도 발언했다. 뉴스앤조이 장명성

길원평 교수(부산대)는 "국민의 반대에도 정책을 밀어붙인다면 정부와 싸울 수밖에 없다. 우리 자녀를 위해서, 조국의 앞날을 위해 외칠 수밖에 없다. 여기 모인 분들이 강력하게 외쳐 달라"고 요청했다.

두 교수의 발언 후 사회자는 "교수님들이 앞장서 주어 든든하다. 깨어 있는 교수님들이 많아 우리나라는 잘될 것이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맞습니다!"라며 맞장구쳤다. 한 참가자는 발언 사이사이에 "이게 다 문재인 마귀 XX 때문이다"고 말했다.

국민의례로 시작한 집회는 성명서 발표와 거리 행진으로 이어졌다. 전국 각지에서 모인 참가자 600여 명은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 폐지하라', '양성평등 YES! 성평등 NO!'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불법적인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 폐지하라", "불법 정책 추진하는 법무부장관은 물러가라"고 외쳤다.

그러나 이들의 주장과는 달리, 이번 3차 NAP 초안은 이명박 정부 때 만들어진 2차 NAP보다 후퇴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인권 단체들은 NAP이 언급한 차별금지법 수준과 성소수자를 사회적 약자로 인정하는 부분이 약화했다며 "인권 변호사 출신 대통령과 그 정부가 만들었다고 보기 어렵다"는 평을 내놓고 있다.

이에 대해 집회 현장에서 만난 동반연 주요셉 대표는 "그렇다 해도 결국 NAP가 통과되면 동성애를 법제화하는 방향으로 갈 것이다. 동성애를 하는 사람이 있다는 건 어쩔 수 없다. 하지만 법으로 만들면 안 된다는 거다. 동성애 법제화는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주최 측은 의자 200개를 준비했으나 자리가 모자랐다. 대다수 참가자가 바닥에 앉아서 집회에 참여했다. 뉴스앤조이 장명성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