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마르틴 루터는 어떤 흔적을 남겼나

한국루터란아워 루터 연속 강좌…6월 14일부터 중앙루터교회

이은혜 기자   기사승인 2018.06.11  18:17:27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기독교한국루터회 한국루터란아워에서 '마르틴 루터, 그의 흔적과 표적'이라는 주제로 연속 강좌를 준비했다. 마르틴 루터가 기독교와 문화, 사회에 남긴 흔적을 소개한다.

강의는 6월 14일, 22일, 29일, 7월 5일, 13일 총 다섯 차례 열린다. 강좌 세부 주제는 '루터와 이솝우화', '루터와 음악', '루터와 기독교 사회 봉사', '루터와 예배', '루터와 성경' 순이다. 이지성 교수(루터대학교), 최주훈 목사(중앙루터교회) 등 루터회 소속 목회자와 교인들이 강의를 맡았다.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중앙루터교회 3층 활동실에서 오후 6시 30분에 시작한다.

문의: 02-318-3346(한국루터란아워)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