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8개 연회서 성폭력 예방 교육, 산 넘은 감리회

감리교여성연대, 11개 연회 여성 안건 모니터링 결과 발표

이은혜 기자   기사승인 2018.06.08  18:24:31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2017년 열린 감리회 입법의회에서 성폭력 예방 교육의 필요성을 알리는 감리회여성연대 회원들. 뉴스앤조이 자료 사진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회·이철 감독회장직무대행) 내 12개 여성 단체 연합 감리교여성연대(홍보연 상임대표)가 3월에 전국에서 열린 감리회 연회를 모니터링한 결과를 발표했다. 전국 11개 연회에서 논의한 여성 관련 안건을 평가하고, 감리회가 앞으로 이행하면 좋을 정책을 제안했다.

여성연대는 먼저 8개 연회에서 양성평등·성평등 예방 교육 건의안이 통과된 점을 높게 평가했다. 하지만 끝내 건의안을 부결한 연회를 언급하며 "가부장적 편견에 사로잡혀 하나님께서 여성들에게 부여하신 소명을 부정하는 발언이나 이 시대 여성들에게 가하는 폭력을 외면하거나 옹호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고 평했다. 여성연대는 예방 교육에 그치지 않고 해외 교단 사례를 연구해 '교단 성폭력 정책과 지침'을 만들고 적극 도입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여성연대는 전국 연회에서 성별·세대별 대표 할당제가 제대로 시행되지 않고 있다고 평가했다. 통과된 지 얼마 안 되기도 했지만, 할당제를 이권 문제로 생각하거나 정서적으로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총회 대표를 선출하는 데 "해당자가 없다"는 말로 할당제를 거부하고 있는 곳도 있었다고 했다. 여성연대는 이런 행태가 "의결권 독점을 완화하려는 할당제의 취지를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며, 제도가 잘 정착하기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적극적 소통, 각 연회 구성원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2016년 감리회 행정총회에서는 출산과 육아를 경험하고 있는 여성 사역자들을 위해 어떤 배려가 필요한지 연구해야 한다는 안건이 통과됐다. 여성연대는 11개 연회에서 이 부분을 진지하게 논의한 연회가 한 곳도 없었다고 했다.

여성연대는 평가와 함께, 더 나은 감리회 연회와 총회를 위해 △양성평등·성폭력 예방 교육 확대와 '감리회 성폭력 지침' 연구 및 총회에서 채택·시행 △성별·세대별 구현 방법 현실화 △20·30대 청년들이 연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안내 및 지도 △여성 참여 노력 확대 △여성 정책 연구·수립 책임 기관 설치를 요청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