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혐오·차별 말하는 자, 후보 자격 없다"

지방선거혐오대응네트워크 출범, 후보자의 혐오 발언 온라인 수집

이은혜 기자   기사승인 2018.05.31  11:36:03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퀴어 축제는 동성애를 인증하는 제도다. 동성애가 인정되면 에이즈와 출산 문제는 어떻게 할 것인가."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가 5월 30일 KBS 서울시장 후보 토론회에서 또 한 번 "동성애 반대"를 명확히 했다. 개신교에서 주장하는 "동성애 때문에 에이즈가 증가하고 출산율이 떨어진다"는 논리를 그대로 인용했다.

5월 29일에는 '동성애동성혼개헌반대국민연합'이 지방선거 주요 후보자들의 동성애 옹호·반대 지수를 매겨 발표했다. 이 단체는 동성애 반대 운동에 앞장서는 개신교인들이 주축이 돼 활동하는 곳이다. 이들이 정한 기준에 따르면, 박원순 서울시장은 후보자 중 동성애 옹호 1위, 김문수 후보는 동성애 반대 1위를 차지했다.

지방선거혐오대응전국네트워크는 선거 기간 후보자들의 혐오 표현을 온라인으로 제보받고 있다. 사진 출처 지방선거혐오대응전국네트워크

6·13 지방선거 선거운동 기간이 공식적으로 시작한 가운데, 인권 운동 진영에서는 지자체 후보자들의 혐오 발언이 더 심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TV에서도 거리낌 없이 혐오 발언을 일삼는 정치인들이 있는데, 중소 시·군 단위에서는 혐오 표현이 더 활발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 같은 현실에 경종을 울리고 혐오 표현을 감시하는 지방선거혐오대응네트워크가 5월 29일 전국 11개 도시에서 출범했다. 지방선거혐오대응네트워크는 선거 기간 후보자와 캠프, 공보물 등에서의 각종 혐오 표현을 제보받고 있다. 이들은 "선거 시기마다 혐오 표현이 반복된다. 혐오를 말하는 자는 공직 후보자로서 자격이 없다. 선거 기간 중 보고 들은 혐오와 차별 발언을 신고해 달라"고 밝혔다.

제보는 온라인(바로 가기)으로 가능하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