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판문점 선언 이행은 한국과 전 세계 교인들의 책임"

세계 교회 지도자들 방북, 김영남 만나 비핵화 의지 확인

이은혜 기자   기사승인 2018.05.08  15:04:54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WCC와 WCRC 대표단이 5월 3일부터 7일까지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왔다. 이들은 5월 8일 열린 방북 결과 보고 기자회견에서 "한반도의 지속 가능한 평화를 위해 판문점 선언 이행에 협조할 것"이라고 했다. 뉴스앤조이 이은혜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세계 교회 지도자들이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왔다. 북한 조선그리스도교연맹(조그련)의 초청으로 지난 5월 3일부터 7일까지 북한을 방문한 이들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리종혁 조국통일연구원장, 강명철 조그련 위원장 등을 만나 판문점 선언의 온전한 이행을 위해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방북단은 세계교회협의회(WCC) 올라프 트베이트 총무, 피터 프루브 국장과 세계개혁교회커뮤니언(WCRC) 크리스토퍼 퍼거슨 총무 등 미국과 한국 국적을 제외한 인사 6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그동안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교회협·이홍정 총무) 화해·통일위원회와 긴밀히 협력해 왔다.

프루브 국장, 퍼거슨 총무 등은 5월 8일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북한 방문 결과를 보고했다. 이들은 판문점 선언으로 한반도 긴장이 완화되고 예년과 다른 평화의 봄이 오고 있음을 실감하고 있지만, 앞으로 이 선언을 제대로 이행하기 위해 전 세계 교회가 더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프루브 국장은 "김영남 위원장과 북측은 이번 판문점 선언을 하나의 단결된 입장으로 지지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한반도 평화통일을 추진하기 위해 교회가 헌신적으로 일해 왔다는 사실을 알고 이를 인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김영남 위원장은 한반도 비핵화에서 그치지지 않고 전 세계 비핵화로 이어져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퍼거슨 총무는 이전과 확연히 달라진 평양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2년 전 평양을 방문했을 때는 "사람들 사이에 미국이 북한을 공격할 것이라는 두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평양 어디를 가도 통일을 향한 희망과 간절함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방북단은 조그련 강명철 위원장을 만나 앞으로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는 데 교회의 역할과 책임이 중요하다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퍼거슨 총무는 "판문점 선언이 한반도에 뿌리내리는 과정에 여러 장애가 남아 있을 거라는 이야기를 나눴다. 강 위원장은 한국인들이 이 모든 일을 잘 이끌어야 하고 이를 통해 전 세계가 비핵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방북단은 " WCC·WCRC이 판문점 선언이 언급하고 있는 평화를 향해 한 단계 더 나아갈 수 있도록 전 세계에 있는 소속 교회들과 노력할 것"이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5월 8일 발표했다. 성명서에는 "우리는 평화의 사도로 부름받은 전 세계 교회와 그리스도인들이 한국인·한반도, 전 세계를 위한 지속 가능한 평화를 만들어 가는 데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