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총신대, 교육부 개입 이후 정상화 국면

시위 인원 줄이고 수업 재개…교수·학생 이름으로 '총장 직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

최승현 기자   기사승인 2018.04.24  18:50:01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24일 오후 총신대 학생들이 다시 정상화한 4층 열람실에서 공부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교육부가 총신대학교 재단이사 직무를 전원 정지하고 김영우 총장 파면을 요구한 지 2주가 지났다. 학생들이 문제의 핵심으로 지목하던 총장과 재단이사가 제재를 받으면서, 총신대 학내 사태는 정상화 국면에 접어들었다.

캠퍼스에는 여전히 김영우 총장 퇴진과 구속을 요구하는 플래카드가 곳곳에 걸려 있지만, 학교는 대체로 시위 이전처럼 평화로웠다. 종합관 강의실에서는 수업이 재개됐고, 4층 열람실도 책상과 의자가 다시 배치됐다. 시위 기간, 종합관 입구에서 간이 도시락을 판매하던 학생식당도 정상화했다.

시위에 참가했던 학생들도 최소한의 인원만 남고 대부분 수업에 복귀하는 등 캠퍼스는 다시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신관 앞에는 여전히 컨테이너가 있지만, 출입을 제한하거나 막지는 않았다. 현재 학생들은 자유롭게 신관을 드나들 수 있는 상태다. 채플은 학교 측과 협의가 이루어지지 않아 교내 운동장 등지에서 진행하고 있다.

아직 김영우 총장 지위가 유효하기 때문에, 학생들은 시위를 완전히 끝내지는 않았다. 여전히 학생종합서비스센터를 폐쇄하고 있고 전산실 서버도 차단한 상태다. 서버를 복구하고 직원들이 업무에 복귀하면, 자료 유출, 증거인멸 등이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총신정상화위원회(학부)와 비상대책위원회(신대원) 학생들은, 김영우 총장 퇴진을 상정하고 수업을 재개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지금은 최소한의 점거만 하고 있다. 수업 정상화도 김 총장 퇴출을 전제로 한 시한부 조치"라고 말했다. 교육부가 4월 10일 자로 처분 결과를 통보했기 때문에, 김영우 총장은 이의신청 만료 기간 5월 9일까지는 지위를 보장받는다.

24일 오후 총신대 학생들이 종합관 강의실에서 수업을 듣고 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총신대 구성원들은 '정상화' 기한을 앞당기기 위해 강진상 운영이사장을 비롯해 교수·학생 대표 이름으로 총장 직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출했다. 이들은 교육부 조사를 통해 김영우 총장 선출 과정 및 학사 행정상 문제점이 발견됐다고 지적했다. 법원에 "총체적 문제점을 가진 김 총장이 계속 직무를 수행하도록 방치한다면 총신대 소속 교수 및 학생들에게 크나큰 피해를 입힐 것이 명백하다"며 직무를 정지해 달라고 요구했다. 첫 심리는 4월 27일이다.

김영우 총장 측근 한 직원은 김 총장이 교육부 조치에 불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총신대가 교육부 요구를 무시하고 김 총장을 파면하지 않으면 정원 감축 등 제재가 들어가는 만큼, 파면은 불가피한 상태다. 김 총장의 '불복'은 파면에 대한 교원 소청이 될 가능성이 크다. 직원은 "명예롭게 물러날 기회도 주지 않았는데, (총장이) 당연히 소청을 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