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무효 소송 심리 연기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 4월 27일 심리…"선고 미정"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8.04.09  13:41:12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무효 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 총회 재판국이 심리를 연기했다. 당초 4월 10일 심리를 열어 선고까지 할 예정이었으나, 27일로 변경했다.

심리는 4월 정기노회와 겹치면서 연기됐다. 총회 재판국 한 관계자는 "재판국원들이 각 정기노회에 참여하다 보니 일정 조율이 안 됐다. 전체 국원이 모일 수 있는 날이 많지 않았다. 5월에 하자는 이야기도 나왔지만, 사안이 중대한 만큼 4월로 잡았다"고 했다.

심리 이후 선고까지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그는 "공석인 재판국장도 선출해야 하다 보니, 선고까지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