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총신대 학부, 수업 거부 결의

4월 3일 임시총회서 77% 찬성으로 통과

최승현 기자   기사승인 2018.04.04  11:30:30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총신대학교 학부 학생들이 수업 거부를 결의했다. 총신대 학생들은 4월 3일 저녁 대강당에서 임시총회를 열고 "수업 거부를 총신대 학부 입장으로 표명한다"는 안건을 548명 중 420명(77%) 찬성으로 가결했다. 반대 68명(12%), 기권 60명(11%)이었다.

임시총회에 참석한 총신대 학생들은 의사정족수(255명) 2배 이상인 548명이었다. 찬성 비율도 높았다. 용역 동원과 교육부 조사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김현우 총학생회장은 4월 4일 통화에서 "현재 수업이 주차장 등지에서 진행되고 있지만, 교육부는 이를 수업으로 인정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 조만간 전 학생에게 수업 거부에 대해 빠르게 공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체 조사를 해 보니 수업 거부 의사를 표명해 왔던 학생 500여 명 중 300명 정도는 유급까지도 각오한 상태고, 4학년 학생들도 적지 않다"고 했다.

교육부 조사 결과가 이번 주 내에 발표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학생들은 결과에 따라 수업에 복귀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김현우 총학생회장은 "교육부에서 총장과 재단이사 해임 등의 처분이 나오면 다시 임시총회를 열어 수업 거부를 해제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