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영상] "4·3의 아픔에 눈물로 회개합시다"

[4·3과 그리스도인] '4·3 70주년 치유와 회복을 위한 연합 예배' 신관식 목사 설교

경소영   기사승인 2018.04.03  17:21:48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제주 4·3 사건이 70주년을 맞습니다. <뉴스앤조이>는 올 한 해 이 비극적인 사건을 구체적으로 돌아보며, 특별히 한국교회와 그리스도인이 4·3 사건과 어떻게 관련돼 있는지 정리해 보려고 합니다. 많은 이가 제주 4·3 사건을 어렴풋이 알고 있을 뿐, 구체적으로 어떤 일들이 벌어졌는지 잘 모릅니다.

한국교회는 이 사건과 깊이 연루돼 있는데도 그동안 4·3의 진실을 규명하거나 아픔을 어루만지는 데 별다른 역할을 하지 못했습니다. 외면해 온 역사를 직면하면서 지금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며, 우리 신앙을 어떻게 재정비할지 함께 성찰하고자 '4·3과 그리스도인'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 4·3특별취재팀

"늦었지. 늦어도 한참 늦었지. 70년을 기다려 왔다."

[뉴스앤조이-경소영 PD] 신관식 목사(법환교회)의 목소리가 떨렸다. 설교를 준비하면서 들은 하나님의 음성을 전하는 신 목사의 얼굴은 감격으로 가득했다.

'4·3 70주년 치유와 회복을 위한 연합 예배'는 제주 교계 연합 기관이 70년 만에 처음으로 준비한 예배다. 그동안 제주 교회가 4·3을 외면해 온 것을 회개하고 아픔에 동참하는 자리였다. 이날 설교를 맡은 신관식 목사는 예레미야애가 2장 11장 말씀을 인용해, 4·3의 아픔을 보며 함께 고통의 눈물을 흘리자고 호소했다. 설교 내용은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4·3과 그리스도인' 프로젝트 바로 가기
'4·3과 그리스도인' 프로젝트 후원 바로 가기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