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영상] "아빠, 밤하늘이라도 한 번 보고 싶어요"

[4·3과 그리스도인] 4·3 생존자 홍춘호 할머니 이야기

경소영   기사승인 2018.03.29  14:17:11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제주 4·3 사건이 70주년을 맞습니다. <뉴스앤조이>는 올 한 해 이 비극적인 사건을 구체적으로 돌아보며, 특별히 한국교회와 그리스도인이 4·3 사건과 어떻게 관련돼 있는지 정리해 보려고 합니다. 많은 이가 제주 4·3 사건을 어렴풋이 알고 있을 뿐, 구체적으로 어떤 일들이 벌어졌는지 잘 모릅니다.

한국교회는 이 사건과 깊이 연루돼 있는데도 그동안 4·3의 진실을 규명하거나 아픔을 어루만지는 데 별다른 역할을 하지 못했습니다. 외면해 온 역사를 직면하면서 지금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며, 우리 신앙을 어떻게 재정비할지 함께 성찰하고자 '4·3과 그리스도인'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 4·3특별취재팀


[뉴스앤조이-경소영 PD] 1948년 10월 "해안선부터 5km 밖인 중산간 지대를 통행하는 자는 폭도배로 인정하여 총살에 처하겠다"는 포고령이 내려졌다. 홍춘호 할머니가 살던 제주 동광리마을도 해안에서 5km 이상 떨어진 중산간 지역에 있었다. 포고령 내용을 잘 알지 못했던 마을 사람들은 갑자기 군인들이 죽창을 들고 학살하는 모습을 보고, 도망치기 시작했다. 당시 열한 살이었던 홍춘호 할머니도 이웃과 함께 동굴에 숨었다. 영화 '지슬'의 배경이기도 한 큰넓궤다.

그는 동굴에서 지낸 40여 일 동안 하늘 한 번 보지 못했다. 아빠를 붙들고 밤하늘이라도 보여 달라고 졸랐지만 "나가면 죽어"라는 아빠의 말 한마디에 더는 말하지 않았다. 70년이 지났지만, 그때 기억이 생생하다.

홍춘호 할머니는 억울하게 죽은 이웃을 잊지 못한다. 4·3을 기억하고 비극을 알리기 위해 그는 제주4·3길 문화해설사로 활동하고 있다. 이 영상에는 3월 20일 제주 동광리 큰넓궤에서 제주 평화 순례 참여자들에게 4·3 당시 겪은 일을 이야기하는 홍춘호 할머니 모습이 담겼다.

'4·3과 그리스도인' 프로젝트 바로 가기
'4·3과 그리스도인' 프로젝트 후원 바로 가기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