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교육부 총신대 조사 시작, 김영우 총장 호출

학생 100여 명, 종합관 입구 대기…김 총장 감감무소식

최승현 기자   기사승인 2018.03.21  15:40:58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교육부 조사가 시작한 가운데, 총신대 학생들이 김영우 총장을 기다리며 시위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교육부가 파견한 총신대학교 실태조사단이 3월 21일부터 본격 조사에 들어갔다. 조사단은 종합관 2층 재단이사회 회의실에 컴퓨터를 설치하는 등 사무실을 꾸리고 학교 관계자들을 불러 학교 전반에 관한 사항을 조사하고 있다.

서버를 차단했던 총신대 신대원비상대책위원회는 실태조사단이 학교 내부 자료를 들여다볼 수 있도록 한시적으로 접속을 복구했다. 폐쇄됐던 학생종합서비스센터 내 교무·학생지원처 창구도 개방해 직원들이 교육부 요구 자료를 준비할 수 있도록 했다.

교육부는 이날부터 23일까지 3일간 총신대 학사·입시·인사·재산 관리 현황 및 이사회 운영, 입시 비리, 김영우 총장 2000만 원 배임증재 의혹, 3000만 원 부정 수수 의혹 등 학생·교수들이 제기한 민원 내용을 조사할 예정이다. 사실상 총신대 운영 전반을 감사하는 셈이다.

총신대 관계자들은 '조사' 대신 '감사'라는 표현을 쓰며 이번 조사를 감사에 준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 관계자는 "보통 교육부에서 감사가 나오면 1주일 전에 통보를 해서 우리도 그에 따른 준비를 하는데, 이번에는 대비할 시간도 없었다"고 말했다.

조사단은 21일 김영우 총장을 면담하기 위해 학교로 부른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오전 11시쯤 김 총장이 도착한다고 알려져 학생 100여 명이 종합관 입구에서 김 총장을 기다렸다. 그러나 오후 3시 현재까지도 김 총장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학교 관계자는 김 총장이 언제 올지 명확한 시간은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총신대 학생들은 전날 실태조사단의 학교 방문에 맞춰 대규모 시위를 열었다. 학생 500여 명은 조사단 차량이 도착하자 "재단이사 면직 출교, 임시이사 파송하라"를 연호하며 엄정한 조사를 촉구했다.

총신대 학생 500여 명은 3월 20일, 교육부 조사단의 공정한 조사를 촉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사진 제공 비대위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