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교육부, 총신대 실태조사단 파견

학사 및 회계, 이사회 운영 전반 조사…수업 거부 학생 400명 육박

최승현 기자   기사승인 2018.03.19  20:59:44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교육부가 총신대학교(김영우 총장) 운영 실태를 조사하기로 했다. 당초 교육부는 정관 변경과 교단과의 관계 등에 개입할 수 있는 근거가 없고, 학교 측으로부터 학사도 정상 진행될 예정이라 보고받았다며 미온적 입장을 취해 왔다. 그러나 3월 17일 재단이사들이 용역을 동원해 학생들과 충돌하면서 사회적 논란이 되자, 학사 운영 전반에 관한 실태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교육부는 3월 19일 총신대에 공문을 보내, 3월 20일부터 23일까지 학생들이 제기한 민원과 학사·인사·입시 운영 현황, 회계 관리 현황, 이사회 운영 전반 등을 조사하겠다고 통보했다. 교육부가 2014년도부터 2018년 3월 1일까지의 회계연도 예·결산서를 요구하고 학사와 이사회 운영 전반을 보겠다고한 만큼, 광범위하게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19일 조사단장 및 조사단 선정까지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가 총신대에 통보한 실태 조사 통보문. 뉴스앤조이 자료 사진

이번 실태 조사는 교육부가 총신대 운영에 개입하는 전초 단계가 될 수도 있다. 교육부가 감사를 실시하지 않고도 실태 조사 후 사립대학에 시정 요구를 한 사례도 있기 때문이다. 2017년 11월에는 수도권 한 대학 실태를 조사해, 재정 비리 등에 연루된 이사장을 포함해 이사 8명 중 7명에 대해 임원 취임 승인을 취소하고 총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조기흥 명예총장 성추행 사건 및 학사 운영 문제로 논란이 됐던 평택대도 비슷한 전철을 밟고 있다. 조 명예총장 문제는 <뉴스앤조이> 보도 이후 지상파 탐사보도 프로그램 보도, 국정감사 증인 출석 요구 등 사회적 이슈가 되면서 지난해 9월 교육부가 실태 조사단을 파견한 바 있다.

평택대 교수협 관계자는 19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교육부 조사단이 처음 일주일 조사하다가 시간이 모자라다며 한 번 연장하고, 2차 조사까지 실시했다. 20건에 이르는 비리가 나와 교육부가 처분을 의뢰했다. 현재 교육부가 재단이사회에 임원 해임을 요구한 상황이고, 경우에 따라서는 임시이사 파견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총신대 학생들이 18일 새벽, 용역 동원에 항의해 재단이사와 설전을 벌이고 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용역 동원으로 김영우 총장과 재단이사들에 대한 불만은 더욱 커진 상태다. 수업 거부를 선언한 학생이 2배 이상 늘었다. 18일 저녁 나경원 의원 방문 시 189명이던 수업 거부자는 19일 오후 4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학생은 "용역이 여전히 학교에 있다. 그것 때문에 화가 나 학생들이 더 많이 수업 거부에 동참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19일부터 한 주간 매일 저녁 기도회를 열고, 학생들에게 시위 동참을 독려할 계획이다.

일주일간 임시 휴업을 선포한 총신대는 대응 마련에 들어갔다. 그러나 '용역 동원' 후폭풍 때문에 보직교수들과 직원 사이에서도 동요가 일고 있는 상태다. 한 보직교수는 "지금 무엇을 할 수 있겠나. 뭘 하려 해도 용역 이야기에 묻히는 상황"이라며 답답한 심경을 드러냈다

재단이사회 감사 주진만 목사는 3월 19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학교는 성실히 조사받을 것이다. 그동안 학생들과 교수협의회가 총장과 학교에 대한 온갖 비리와 부정을 주장해 왔는데, 이번 교육부 조사를 통해 그 모든 것의 실체와 진실이 명확하게 밝혀지기 바란다"고 했다. 그는 "감사 결과에 따라 학교 측에 문제가 있다면 그 책임을 져야 할 것이고, 사실이 아니라면 학생들도 마음의 분노를 풀고 학교 정상화에 협조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