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북한 주민 돕는 '농번기 특별 모금'

하나누리, 나선 용평마을 농기구·비료 지원 모금

최승현 기자   기사승인 2018.03.13  17:26:04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 성사 등 한반도에 평화 분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북한 주민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 사업도 재개되고 있다. 대북 인도 지원 단체 하나누리(방인성 대표)는 3월 13일부터 나선경제특별구역 내 용평마을의 자립을 돕는 '북한 농번기 특별 모금'을 진행한다.

용평마을은 48세대로 구성된 협동 농장 마을이다. 농번기를 맞아 농기구와 비료, 살초제 등이 필요하지만, 물품이 부족해 수확물을 제대로 거두지 못하고 있다.

용평마을을 돕기 원하는 사람들은 계좌[국민은행 089501-04-186111 (사)하나누리]로 후원금을 보내고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모금은 4월 30일까지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