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문 대통령 "5·18 발포 거부 안병하 삶 널리 알려지길"

고문당한 뒤 신앙생활…3월 10일 치안감 추서식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8.03.12  13:26:05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5·18민주화운동 당시 신군부의 발포·진압 명령을 거부한 고 안병하 경무감의 치안감 추서식이 3월 10일 열렸다.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안 치안감의 공을 높이 사면서 그의 삶이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통해 "어느 순간에도 국민의 안전보다 우선되는 것은 없다. 시민을 적으로 돌린 잔혹한 시절이었지만, 안병하 치안감으로 인해 우리는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을 수 있었다. 뒤늦게나마 치안감 추서가 이뤄져 기쁘다"고 했다.

안병하 치안감은 5·18의 '숨은 영웅'으로 불린다. 시민을 향해 발포하고 진압에 앞장서라는 신군부 명령을 거부했다. 당시 안 치안감은 "상대는 우리가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야 할 시민인데, 경찰이 어떻게 총을 들 수 있느냐"고 항변했다. 이후 안 치안감은 보안사로 끌려가 8일간 고문을 받았고, 고문 후유증으로 8년 뒤 숨졌다. 안 치안감은 고문을 받은 뒤 신앙생활을 했다.

안 치안감의 업적은 참여정부 들어 재조명됐다. 2003년 순직 판정을 받았고, 2006년 국가유공자로 인정받았다. 2017년 경찰청 최초로 '경찰 영웅' 칭호를 받았다.

안병하 치안감의 셋째 아들 안호재 씨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정권이 바뀐 대로 잘못된 일이 바로잡혀 가고 있다. 유족으로서 고마울 따름이다. 드러나지 않은 5·18의 진상이 하루빨리 규명되길 바란다"고 했다.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