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보수 개신교·시민단체, 삼일절 태극기 든다

전광훈 목사 "문재인 대통령이 인민공화국 세우려 해"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8.02.22  10:30:15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보수 개신교계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삼일절에도 태극기를 든다.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비판하면서 동성애, 차별금지법 반대 등을 외칠 예정이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보수 개신교와 시민단체가 손을 맞잡고 3월 1일 서울시청 일대에서 태극기를 흔든다. 지난 대선에서 기독자유당을 이끌며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지지한 전광훈 목사(사랑제일교회)를 중심으로 조용목 목사(은혜와진리교회), 이태희 목사(성복교회 원로), 김승규 변호사(법무법인 로고스) 등이 참여한다. 

3·1절 범국민대회는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현 정부의 잘못된 정책으로 한미동맹이 약화되고 있으며, 주사파를 중심으로 대한민국이 해체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개헌 반대 △자유민주주의 수호 △한미 동맹 강화 △동성애‧이슬람‧차별금지법 반대를 요구하며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범국민대회는 오후 1시 개신교 예배를 시작으로 진행한다. 전광훈 목사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정체가 다 드러났다. 대한민국을 인민공화국으로 만들려고 한다. 보수 시민단체와 힘을 합쳐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광훈 목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2월 9일 평창올림픽 개회식 사전 리셉션 환영사에서 신영복 교수를 "존경하는 한국의 사상가"라고 말한 걸 문제 삼았다. 전 목사는 "통혁당 사건을 일으킨 신영복은 간첩이다. 신영복은 전향한 적이 없다. 약간 비약하자면, 김일성과 김정은을 존경한다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고 신영복 교수는 1968년 통일혁명당 사건으로 구속돼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1988년 8월 15일 특별 가석방으로 출소했다. 통혁당은 북한 노동당의 지령과 자금을 받아 활동한 반체제 지하조직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신 교수는 퇴임 기념 논문집에서 "통혁당이라는 이름을 중앙정보부에서 수사받을 때 처음 들었다. 통혁당 당원도 아니었다. 통혁당과는 별도의 '민족해방동맹' 핵심 간부였다"고 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