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한국인, 요단강 방문했다 물에 빠져 요르단 월경

주이스라엘대한민국대사관, 방문 국민에 안전 유의 요청

최승현 기자   기사승인 2018.02.13  11:31:34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이스라엘 요단강을 방문한 한국인이 물에 빠져 이스라엘 국경에서 요르단으로 무단 월경한 사건이 발생했다.

주이스라엘대한민국대사관은 2월 6일, 지난 1월 31일에 한국인 A가 요단강 세례터에 들어갔다가 물에 빠졌고, 동행하던 B가 A를 구조하는 과정에서 요르단 쪽으로 무단 월경하게 돼 요르단 국경수비대에서 상당 시간 있다가 주요르단대사관 도움으로 이스라엘에 귀환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주이스라엘대사관은 "요단강이 우기(10월~3월)에 수심이 깊어지고 물살이 세진다"며 강바닥이 깊어지는 곳에서 발을 헛디디지 않도록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스라엘과 요르단의 국경 역할을 하는 요단강은 강폭이 5m 내외로 좁다. 양측 국경을 구분하는 철제 펜스나 경계 시설물도 설치돼 있지 않다.

요단강 세례터 일부. 사진 출처 플리커(Dennis Jarvis)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