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제사장 세습했으니 담임목사도 세습 가능?

신학 교수들이 본 교회 세습 문제점, 2월 8일 오후 7시 장신대

이은혜 기자   기사승인 2018.02.05  11:46:28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세습이 아니라 담임목사직을 '계승'하는 것"이라며 교회 세습을 옹호하는 목소리가 심심찮게 들려온다. 대한예수교장로회 대신(유충국 총회장)은 이 같은 내용을 요지로 교단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현직 신학교 교수는 "세습방지법이 성경적인 가르침에 근거한 법 규정이 아니다"라며 교단 총회에 철회를 요청했다.

교계 안팎에서 거센 비판에 직면한 세습 옹호 의견들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명성교회세습철회와교회개혁을위한장신대교수모임'(세교모·공동대표 김운용·박상진·임희국)은 '명성교회 세습 철회와 교회 개혁을 위한 신학 포럼 및 연합 기도회'를 개최한다.

포럼은 2월 8일 서울시 광진구 장로회신학대학교 여전도회기념음악관 지하1층에서 열린다. 현요한 교수(장신대 조직신학)가 '교회 담임목사직 세습의 문제점들'을, 홍지훈 교수(호남신대 역사신학)가 '역사와 신앙의 관점에서 본 담임목사직 세습'을 주제로 발표한다. 포럼이 끝난 뒤에는 연합 기도회가 예정돼 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