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총회장부터 학생까지 김영우 총신대 총장 성토

예장합동 구성원 700여 명, 비상사태 기도회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7.11.27  18:42:26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부지런히 공부해도 모자랄 시간에 수업과 졸업을 거부하고… 어쩌다 우리 학교는 이리 됐는가. 목탁을 치는 학교도 아닌데, 기업가들이 이윤을 남기기 위해 운영하는 학교도 아닌데, 하나님 영광을 위해 주의종을 배출하는 학교인데 어쩌다 이렇게 됐나." (예장합동 전계헌 총회장)

"김영우 총장의 2,000만 원 뇌물 증여 사건으로 총신대 명예는 땅에 떨어지고, 세상 사람의 조소거리가 됐다. 학생들은 김 총장 체제에서 개혁주의 신학을 배울 수 없다. (중략) 교수로서 깊은 자괴감과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 (총신대 김성태 교수)

"불의를 가만히 두고 볼 수 없어서 우리는 수업을 거부했다. 총회와 운영이사회, 교수님들이 학생들을 기억하고 보호해 달라. 이 싸움의 끝은 안 보이지만, 하나님이 개입하시면 끝이 난다고 믿는다. 저희 원우는 최선을 다해 싸우겠다." (총신대 양휘석 원우회장)

예장합동 총회 임원회와 목회자 및 총신대 학생·교수들이 김영우 총장을 규탄하는 기도회를 열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총신대학교 김영우 총장을 성토하는 목소리가 서울 충현교회(한규삼 목사) 예배당에 울려 퍼졌다. 11월 27일 '전국 교회 총신 비상사태 보고회 및 특별 기도회'에 참석한 목회자·신학생 700여 명은 "총신을 살려 달라"고 부르짖어 기도했다. 기도회는 2시간 넘게 무거운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전계헌 총회장) 총회는 총신대 문제를 '비상사태'로 규정했다. 김영우 총장은 이번 사태를 일으킨 장본인으로 지목됐다. 김 총장은 박무용 전 총회장에게 2,000만 원을 건넨 혐의(배임증재)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김영우 총장은 총신대 정관 개정을 주도해, 총회의 지도에서 벗어나려 한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올해 9월, 총신대 재단이사회는 이사들의 임기를 제한하는 정년 조항을 삭제하고, 이사의 자격도 예장합동 목사·장로에서 "성경과 개혁신학에 투철한 목사 및 장로"로 변경했다. 총회와 총신대는, 김 총장이 총신대를 사유화하려 한다고 보고 있다. 

보고회 발언자로 나선 총신대 운영이사장 강진상 목사는 "이사의 자격에 본 교단 소속 목사와 장로를 뺐다. (김 총장은) 거룩한 양의 탈을 썼지만, 그 속은 이리와 같은 탐심으로 가득 차 있다. 이 정도 되면 사퇴해야 하는데, 물러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김성태 교수는 "정관 변경에 따라, 불구속 기소돼도 총장직을 유지할 수 있다. 만 71세가 넘어도 총장·이사직 수행이 가능하다. 이사 임기도 무한대로 늘어났다. 변경된 정관에 따르면, 총신대는 더 이상 (예장합동) 총회의 관할이 아니다. 철저히 총회를 무시하고, 얼마든지 (김 총장) 본인이 운영할 수 있게 됐다"고 울먹이며 말했다.

총회 임원회와 총신대 학생·교수는 김 총장에게 맞서 싸우겠다고 다짐했다. '총신 회복', '개혁 총신'이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총회 서기 권순웅 목사는 "현재 법적 대응을 추진 중이다. 총신대 사유화 저지를 위한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김 총장 측은 변호사만 십수 명을 투입하고 있다. 소송비용이 필요하다. 전국 교회가 후원금 모금에 참여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총회 임원회는 이번 일을 비상사태로 규정했다. 기도회는 2시간 넘게 무거운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