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다큐] 명성교회 부자 세습, 왕의 귀환

경소영   기사승인 2017.11.18  14:28:25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뉴스앤조이-경소영 PD] 명성교회의 담임목사 승계가 세습으로 이뤄졌다. 많은 기독교인이 우려했던 일이 현실이 됐다. 명성교회는 교단법을 어기면서까지 세습을 강행했다. 김삼환 원로목사 추대 및 김하나 목사 위임 예식은 11월 12일 진행됐다.

종교개혁 500주년인 2017년이 저물어 간다. 교회 건강성을 나타내는 지표가 된 세습 문제를 한국교회가 함께 고민해야 할 때다. 영상을 통해 명성교회 세습이 왜 한국교회가 풀어 가야 할 과제인지 확인할 수 있다.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